2017년 03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선불교 이야기
    생활의 지혜
    고전속의 명구감상
    자연과 시
    반야샘터
    구룡사 한가족
    구룡사 한가족
    구룡사 한가족
    생활법률상식
    불서
    인간불교
    건강한 생활

과월호보기

나옹혜근 선사懶翁惠勤 禪師의 경세가警世歌 설강(Ⅲ)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死後空懷千古恨 사후공회천고한
生前誰肯一時休 생전수긍일시휴
聖賢都是凡夫做 성현도시범부주
何不依他樣子修 하불의타양자수


죽은 뒤에 부질없이 천고의 한을 품지만
살았을 때 아무도 그만 둘 생각 하지 않네
저 성현들 모두가 처음에는 범부였거니
어찌하여 그 본을 받아 수행하지 않는가


昨時新春今時秋 작시신춘금시추           
年年日月似溪流 연년일월사계류            
貪名愛利區區者 탐명애리구구자           
未滿心懷空白頭 미만심회공백두


어제 봄인가 했더니 오늘 벌써 가을일세
해마다 이 세월은 시냇물처럼 흘러가니
이름과 이익에 貪愛하여 허덕이는 이들
욕심을 채우기도 전에 백발이 된다네         


終身役役走紅塵 종신역역주홍진            
頭白焉知老此身 두백언지노차신           
名利禍門爲猛火 명리화문위맹화           
古今燒殺幾千人 고금소살기천인


한평생을 허덕이며 紅塵 속을 달리면서도
흰머리에 이 몸 늙는 줄을 어찌 몰랐던가
명예와 이익은 재앙의 문이요 사나운 불이니
고금에 몇천 사람이나 불살라 죽였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