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구룡사 한가족
    생활법률상식
    자연과 시
    자연과 시
    불서
    선지식을 찾아서
    인간불교
    건강한 생활
    생활세계와 불교
    산사카페

과월호보기

겹동백꽃 한송이

고상원
시인 / 여래사 불자


흔들립니다
비틀거립니다
불안합니다
의심 투성이입니다
춥습니다
창가에서 겹동백꽃 한송이
밤새 활짝 폈습니다
우아합니다
반갑습니다
새해 새벽에 겹동백꽃 보자
늦손자 얼굴 눈에 선합니다
힘입니다
기둥입니다
너 뭐얏꼬 입니다
중심입니다
새벽을 깨우는 범종소리입니다
번뇌를 깨우는 새벽 목탁소리입니다
번뇌와 불안을 잠재우는
붉게 핀 겹동백꽃 한송이
늦 손자 흑진주 눈망울입니다
흔들리지 않는
늦손자 흑진주 눈망울 물결입니다
새해에 핀 겹동백꽃 한송이
늦둥이 손자입니다
꽃과 눈망울엔
의심하는 눈초리는 없습니다
눈망울엔 번뇌가 하나도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