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화엄경 열두 꼭지
    시심불심
    시심불심
    반야샘터
    불서
    선지식을 찾아서
    산사카페
    불교관리학
    건강한 생활

과월호보기

소화불량, 체질에 따라 해법이 다르다

문상돈
한의학 박사 | 전 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 | 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한의원에는 체해서 오는 환자들이 많다.
체했을 때 침을 맞거나 뜸을 뜨거나 손발 끝을 따 주면 쉽게 증상이 개선된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소화불량 환자를 살펴보면 체한 증상이 사람마다 각각 다르다.


가슴이 답답하다고 하거나
명치가 막혀 있다고 하거나
머리가 아프다고 하거나
어지럼증을 호소하기도 하고
배가 아프다고 하거나
속이 더부룩하다고 하거나
숨쉬기 힘들다고 하거나
속 쓰리고 신물이 넘어온다고 하거나
배탈이 난다고 하거나
배변이 힘들다고 하거나 등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증상이 참 다양하다.
증상이 비슷해 보이지만 사실은 같은 듯 원인이 각각 다르다.
어떤 사람은 소화제만 한두 번 먹어도 쉽게 속이 편해지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그런 소화제가 전혀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편하지 못한 속 때문에 소화불량을 평생의 숙제로 안고 사는 사람도 제법 많다.
따라서 근본적인 원인을 찾지 않고
소화제로 그때그때 모면한다면 완전한 해결책을 찾기 어렵다.
사람마다 소화능력은 조금씩 다르다.
잦은 소화 장애로,
병원에서 내시경 같은 검사를 해도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는데
별다른 이유 없이 자주 체하고 먹는 것을 힘들어한다.
이런 사람들은 소화기능이 체질적으로 약한 경우가 많은데,
대표적으로 소음인이 그렇다. 소음인은 소화력이 떨어지는 특징이 있다.
체격이 작고 마른 편이며 음식흡수 기능이 약하면서
속이 냉한 체질이라서 식체나 배탈이 자주 난다.
찬 음식에 약해 닭고기 추어탕 후추 산초와 같이 속을 따뜻이 하면서
익히거나 발효되어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생강 쑥 같은 열을 내는 약재가 소음인에게는 소화제가 된다.
음인이면서 소화력이 제법 괜찮은 태음인은
소음인과 다른 패턴의 소화 장애를 가진다.
태음인은 어지간한 음식은 잘 소화해낼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과식이 잦아 이로 인하여 소화불량이 초래되고 뱃살이 쉽게 찐다.
습기를 말려서 막힌 속을 뚫어주고 뱃살까지 줄여주는
율무, 밤이나 무가 태음인 식체에 소화제로써 효과가 그만이다.
 
소양인은 원래 소화기능이 강한 편이지만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이 심하게 나타나는 체질이다.
식사 중에 기분 나쁜 이야기를 듣거나
사소한 일에 대한 과민 반응으로 소화불량이 온다.
소양인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쉽게 교감신경이 자극받고
이로 인하여 위장관의 움직임이 저하되면서 소화가 안 된다.
한의학에서는 이것을 울증鬱症이라고 하는데,
이런 소화불량 증상은 소화제로 해결되지 않는다.
먼저 마음을 다스려 막힌 기운을 풀어주고
항진된 교감신경을 안정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소양인 소화불량에는
박하 소엽 등 냄새가 자극적인 방향성 약물을 사용하여
문짝의 경첩이 작동하도록 해야 대문이 열리면서
막힌 곳이 뚫어져 소화 장애가 해소된다.
무엇이든 기능에 맞게 적재적소에 쓰여야 제 역할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