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1년

      2021년 01월호
      2021년 02월호
      2021년 03월호
      2021년 04월호
      2021년 05월호
      2021년 06월호
      2021년 07월호
      2021년 08월호
      2021년 09월호
      2021년 10월호
      2021년 11월호
      2021년 12월호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20년 12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피부는 내장의 거울입니다

문상돈
한의학 박사|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요즘에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피부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다.
남성용 피부화장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는 뉴스를 보면 이제는 여성뿐 아니라 남성들도 피부에 관심 갖고 자신을 위해 투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만성적인 여드름이나 뾰루지 등으로 고생해 본 사람이라면 피부트러블은 피부 자체의 문제가 아님을 인지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들은 심한 피부트러블이 생겼을 때, 피부과 치료나 피부 마사지 등을 받으면 우선 괜찮다가 한 달쯤 지나면 다시 뒤집어지는 경우를 여러 번 경험해 봤다고 말한다.
피부는 생겨난 지 4~6주가 지나면 껍질피부가 떨어져 없어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치료나 관리로 좋아졌던 표피가 벗겨져 없어지고 나면 숨어있던 트러블이 다시 올라오기 때문에 반복적인 트러블이 생긴다.


그래서 이들은 전문가가 아니면서도 어렴풋이 피부트러블의 원인이 단순하게 피부 아닌 다른 곳에 있을 거라고 알고 있다.
예를 들어 변비가 있는 사람은 피부트러블과 얼굴피부가 거칠어지고 누렇게 뜨는 경우가 많다. 변비는 유해균이 증가하여 장 점막에 뿌리내리면서 면역저하와 피부질환을 유발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변비로 인하여 얼굴트러블이 생기면 변비를 해소시켜야 피부가 개선되는 것이다.
즉 뿌리는 놔둔 채 가지에 해당하는 피부에만 매달려봤자 근본적인 치료는 될 수 없다.
발생학적으로 장은 피부에서 나온다. 따라서 장 상태가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즉 변비 등으로 장이 좋지 않으면 피부는 트러블이 생길 수밖에 없다.
임상에서 장 문제로 피부트러블이 발생하는 경우는 너무 흔하고 자주 본다.
또 장이 피부에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피부의 문제는 장 질환으로도 이어진다.
따라서 피부가 좋아지려면 내장 특히 장이 살아나야 함을 알아야 한다.


장을 좋게 하고 피부까지 윤택하게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1. 먼저 위산 분비가 잘 되어야 한다.
위산은 음식을 분해하고 균을 죽이는 역할을 한다. 이런 위산이 부족하면 음식물 분해가 어렵고 세균을 소독하지 못한 채 장으로 음식물이 넘어가 버린다. 그러면 장이 혼자서 버거워 결국 병이 생긴다. 특히 가공식품과 같이 분해되지 않는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은 위산 보충에 신경써야한다. 위산이 부족한 사람은 매실, 흑초, 감식초, 홍초 등으로 부족한 위산을 보충해
주면 좋다.
2. 장 점막을 보호해야 한다.
나쁜 음식이나 항생제 등의 약물은 곰팡이균을 증가시키는데, 이 균이 호르몬을 파괴하고 장 점막에 손상을 가져온다. 과도한 당분 섭취, 밀가루음식, 술, 흰밥, 패스트푸드와 피임약, 진통제, 제산제 등과 스트레스가 장 점막을 파괴하고 헐게 한다. 브로콜리 양배추 당근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면 장 점막 보호에 좋다.
3. 유산균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장에는 대장균을 포함한 유해균이 언제든지 증식할 수 있는데, 유산균이 우세일 때 유해균은 활동을 맘대로 할 수 없다. 유산균이 부족하면 알레르기 두드러기 피부가려움증 등 피부질환뿐 아니라 면역저하 복통 설사 여러 가지 질병을 초래할 수 있다. 김치 된장 청국장 등 유익균이 많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고 프로바이오틱스 즉 유산균을 도와줄 수 있는 보충제를 복용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4. 유해균을 차단해야 한다.
치아를 건강하게 관리하려고 양치질을 한다. 그런데 칫솔이 불결하여 구강을 통해 유해균이 침입할 수 있다. 칫솔을 잘못 보관하면 각종 미생물이 살기 좋은 환경이 제공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소금물에 칫솔을 담가두면 칫솔에 붙어있던 유해균이 대부분 사라지므로 꼭 실천하자. 또 아침밥을 꼭꼭 씹어서 먹으면 구강 내 유해균을 제거하는 좋은 방법이 되고 밤새 입안에 만들어진 세균이 씻겨 내려가 입 냄새 예방까지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5. 마지막으로 규칙적인 배변을 해야 한다.
장에 변이 오래 차 있으면 부패하게 되어 독성 가스가 발생하는데, 이 가스는 혈액을 타고 피부로 전달되어 피부트러블을 유발한다. 하루 1번은 배변하는 습관을 들여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식이섬유가 들어있는 야채나 채소를 가까이 하면 좋다.
평소 피부가 좋지 않은 분들은 5가지 문제만 해결해도 점차 피부가 맑아지고 꿀피부를 만들 수 있으므로 피부과나 피부관리실에 아까운 돈 쓰지 말고 넉넉잡아 한 달만 노력해보길 바란다.


햇살고운 한의원 576-1114
www.tox75.com
http://blog.naver.com/haessalee
https://ch.kakao.com/channels/@haessa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