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동지의 유래와 의미

김홍곤
자유기고가


오는 12월 22일은 음력으로 11월 5일 동짓날이다.
동지冬至는 24절기 가운데 하나로, 대설大雪과 소한小寒 사이에 있는 절기의 시작일이다.
즉, 동지를 기점으로 낮의 길이가 길어지기 때문에 예로부터 이 날을 중요한 축제일로 삼았다.
특히 우리 선조들은 동지를 ‘다음 해가 되는 날(亞歲)’, 또는 ‘작은 설’이라 해서 크게 축하하는 풍속이 있었다. 궁중에서는 이 날을 원단元旦과 함께 으뜸 되는 축일로 여겨 군신과 왕세자가 모여 ‘회례연會禮宴’을 베풀었다. 또 지방에 있는 관원들은 국왕에게 전문箋文을 올렸으며 민가에서는 찹쌀로 새알심을 만들어 넣은 붉은 팥으로 죽을 쑤어 먹고 집안의 벽이나 대문에 뿌리는 의식을 했다.
한편, 동짓날 팥죽을 쑤게 된 데에는 다음과 같은 설화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중국中國의 진秦나라 시대에 공공共工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에게는 골칫덩어리 아들이 하나 있었다. 공공은 아들 때문에 하루도 맘 편할 날이 없이 살아야 했는데, 그 말썽장이 아들이 동짓날 그만 죽고 말았다. 그런데 죽은 아들이 역질疫疾귀신이 되어 자신이 죽은 동짓날이면 마을에 나타나 마을사람들을 역질병에 걸리게 했다. 그래서 마을사람들은 역질귀신이 나타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찾던 중 그가 살아있을 때 팥을 무서워했다는 사실을 알아내, 팥죽을 쑤어서 대문과 마당 구석구석에 뿌려두었다. 그러자 더 이상 마을에 역질병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이후로 팥죽은 모든 잡귀신들이 싫어하는 음식으로 알려지게 되었다고 한다.
또 우리나라의 사찰에서 동짓날 팥죽을 쑤어먹게 된 신라시대의 전설도 전해 내려오고
있다.
신라 시대에 한 가난한 선비가 살았는데, 어느 날 과객이 찾아와 하룻밤 묵어가기를 청하여 쉬어가게 해주었더니, 다음날 길을 떠나면서 서로 친구가 되자고 하여 그러자고 했다. 그러자 이후로 그 과객은 선비의 집을 자주 찾아와 다음해 농사지을 방법을 알려주었는데, 과객의 말대로 하면 들어맞아 몇 년이 지나자 선비는 큰 부자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그 과객은 항상 밤중에 찾아와서는 날이 새기 전에 사라졌는데, 언제부터인가 과객이 왔다 가면 몸이 아프기 시작했다. 결국 참을 수 없을 만큼 병색이 심해지자 선비는 스님을 찾아가 그 연유를 여쭈었다. 그러자 스님은 과객이 싫어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내어 과객이 찾아온 날 밤 그것을 집안 곳곳에 뿌리라고 일러주었다. 선비는 스님의 가르침에 따라 자연스럽게 과객에게 싫어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물었고, 과객이 백마의 피를 가장 싫어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리하여 선비는 과객이 자기 집을 찾아온 날 밤 백마를 잡아 집안 구석구석에 그 피를 뿌렸다. 그러자 과객이 도깨비로 변해 황급히 도망을 치더라는 것이다. 그 이후로 선비는 건강을 다시 되찾았다. 그러나 그렇게 도망을 간 과객은 평상시에는 더 이상 나타나지 않았는데, 해마다 동짓날이면 나타나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동짓날마다 백마를 잡을 수도 없었던 선비는 다시 스님을 찾아가 동짓날 과객이 나타나지 않도록 할 방도를 여쭈었다. 이에 스님은 팥물이 백마의 피와 빛깔이 같으니 백마의 피 대신 팥죽을 쑤어 그것을 집에 뿌리라고 일러주었다. 이것이 동짓날 팥죽을 쑤게 된 유래라고도 한다.
그러나 현재는 이러한 국가적인 큰 명절이요, 민간의 풍속이었던 동지가 불교계의 행사로서만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안타까운 일이지만, 우리의 전통문화를 지키면서 발전시켜가고 있는 불교가 더욱 자랑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