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모든 것은 마음이 좌우하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정우頂宇 스님
본지 발행인 | 구룡사 회주


일본 물리학자 마치오 가쿠타라는 『미래의 마음』이라는 책에 ‘마음이 모든 것을 좌우하는 시대가 온다.’ 하였습니다.
그는 태양계에 속한 은하수에는 1천 억만 개쯤의 별이 존재한다고 했습니다. 신체적 능력에 의존하면서 살아왔던 과거와는 달리 미래의 세계는 마음이 모든 것을 좌우하는 세계가 될 것이라고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측이 아니라, 부처님의 가르침인 일체유심조一切 唯心造입니다.


신라의 원효元曉는 의상義湘 대사와 당나라로 유학의 길을 떠났을 때, 중간에 날이 저물어 무덤가에서 잠을 자게 되었습니다. 한밤중에 목이 말라 더듬더듬 물을 찾고 있는데, 마침 물이 담겨 있는 바가지가 손에 잡혀 그 물을 맛있게 떠 마시고 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까 간밤에 마신 바가지는 해골에 담긴 물이었습니다. 원효대사는 그것을 목격하고 오장육부가 뒤집힐 만큼 구토를 하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일체유심조로구나. 일체의 모든 것들이 오직 마음의 작용에 의해 지어지는 것이로구나. 만들어지는 것이로구나. 드러나는 것이로구나.”
당나라로 가던 길을 멈추고 신라로 돌아와 운수행각을 하는 수행자의 길을 걸으면서 원효 대사는 『기신론소起信論疏』에서 대승을 이렇게 노래하였습니다. 


대승.
있다고 할까,
아니 한결같은 목숨이 텅 비어 있고,
없다고 할까,
아니 만물이 다 여기로부터 나오네.
대승, 그것은 광활한 것이다.
대 허공과 같이 사私가 없는 것이다.
대승, 그것은 평등한 것이다.
큰 바다와 같이 지극히 공평한 것이다.
그것을 일컬어 도리 아닌 지극한 도리라 하며,
그것을 일컬어 긍정 아닌 대 긍정이라 하는 것이다.
대승, 그것을 목격한 대장부가 아니고서야
누가 언설을 너머선 대승을 논하고
사려가 끊긴 대승에 깊은 믿음을 일으키게 할 수 있으랴.


어제는 팔공산 은해사에 일타 대종사님의 18주기 다례재에 참석하였습니다.
50여 년 전, 통도사에서 보살계 법문을 하셨던 스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보살계법문을 들으면서  ‘아, 나도 훗날 어른이 되면 큰스님처럼 대중들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스님이 되어야지.’ 하는 염원念願을 하였습니다.
지금도 제가 보살계 법문을 하거나 지난날 군종교구장 소임을 보면서도 장병들에게 수계식을 할 때마다 잊지 않고 늘 전하는 법문이 있었습니다.
부처님께서 설하신 가르침이고, 하나는 일타스님이 통도사 금강계단에서 보살계를 설하시던 법문을 잊지 않고 꼭 전해주고 있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기 한 잔의 사탕수수 주스가 있다. 대중들은 먹을 수 있는가. 예, 먹을 수 있습니다. 발효되어 술이 되었다. 먹을 수 있는가. 먹어서는 안 됩니다. 그 술이 발효되어 식초가 되었다. 먹을 수 있는가. 예, 먹을 수 있습니다.”


사탕수수로 만든 주스는 누구나 먹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발효된 식초는 한두 잔 먹으면 속이 아리고, 발효된 술은 취해서 화근禍根이 될 것입니다. 실수할 수 있습니다. 같은 재료이었지만, 주스와 술과 식초를 각기 다른 경계로 드러내어 보이셨습니다.
사바세계를 오탁악세五濁惡世라고 합니다. 불완전하고 불확실한 세상입니다.
 
94년도에 일타스님께서는 구룡사에 두 번이나 오셔서 법문을 해 주셨습니다.
그 전에는 모시려고 해도 건강에 어려움이 있으셔서 오실 수가 없었습니다.
해인사 지족암에 계실 때에는 화엄경 백고좌 법회에 모시려고 노력하였지만, 모실 수가 없었습니다. 그 후에는 제주도에 계시다고 해서 비행기 타고 내려가 세 시간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시자스님이 이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스님, 큰스님께서 도저히 만나실 수 없답니다. 어제 신도들이 많이 와서 늦게까지 담소를 나누시다가 쉬고 계시는데 지금은 너무 피곤하시다고 합니다.”
그래서 방문 앞에다 대고 버럭 큰소리를 쳤습니다.
“큰스님께 내 인생을 보상하시라고 해라. 내 청춘을 돌려달라고 말씀 드려라. 어린 시절 통도사에서 스님 법문 듣고 나도 큰스님처럼 살겠다고 원을 세워, 도심 포교당 구룡사에서 백고좌 산림법회를 하면서 모시려고 왔는데, 안 만나주시려고 해서야 되겠느냐. 나도 서울에서는 구룡사 주지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세운 만불전 법당 주지라고.”
그러자 일타스님이 깜짝 놀라서
“정우 들어오라고 해라.”
그래서 방에 들어가
“스님, 저는 스님한테 속아서 인생 잘못 살았습니다. 내 청춘 돌려주십시오. 통도사에서 큰스님 법문하시는 거 듣고, 나도 스님처럼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꿈을 키웠는데, 정우가 제주도까지 와서 스님을 만나지도 못하고 그냥 올라가서야 되겠습니까. 여기까지 왔는데 안 만나주시고 그냥 가라고요?”
그러자 스님은 웃으시면서 글을 수십 장을 주셨습니다. 불사하는데 쓰라고요. 그 글은 지금의 은해사 교구장인 돈관스님이 대구 불광사에서 큰 불사를 할 때 불자와 인연을 맺어주기 위해서 큰스님이 써주신 글을 모두 드렸습니다.
은해사 대중들에게는 큰스님이 미국으로 떠나시는 날의 인연을 전했습니다.
“내가 미국사람으로 태어나서 고급영어를 읽히고 난 다음에 대학은 필요 없다. 출가를 해서 세계인을 향해 부처님의 법을 전할 것이다. 일타스님은 미국으로 71세의 노환老患을 지니시고 가셨습니다.”
그 때 스님이 임종게를 병실에서 들려주셨는데 지금도 가슴깊이 새기며 살고 있습니다.
 
“스님, 스님. 큰스님 떠나신지 18년이나 되셨으니까 임명종시臨命終時에 즉득왕생卽得往生 하셨으니 극락에 한 번 다녀서 원력보살이 되시어 인간 세상에 오셨다면, 지금쯤 고등학교 2학년이나 3학년 되셨겠습니다. 곧 출가하실 때가 되었는데 스님, 어느 곳으로 오시렵니까? 미국 서부 쪽으로 가시겠다고 하셨으니 그 쪽은 시애틀, 포틀랜드, 샌프란시스코가 있는 곳입니다. 그곳은 자연 환경이 아주 좋습니다. 거기에는 인연 있는 절들이 있습니다. 그 절에 오시거든 저에게 보여 주세요. 제가 찾겠습니다.”


큰스님께 이렇게 말씀드렸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어른스님들의 인자한 가르침의 그늘 밑에서 성장했습니다.
그러니 우리들도 어른들처럼 후학들에게 자상한 그늘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앞서 가신 어른스님들의 유지를 받들어 울타리가 되어 드려야 할 것입니다.


저는 참 복이 많습니다. 어른스님들의 자상한 가르침과 40년 전에 세상을 떠나신 은사스님의 덕화로 오늘의 제가 있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은사스님은 49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셨지만, 얼마나 열심히 사셨으면, 스님이 떠나신 후에도 홍법스님 제자라는 사실 만으로 저를 대하는 어른스님들의 모습은 달랐습니다. 직계혈육처럼 받아주셨고 상좌처럼 대해주셨습니다.
월하 노스님과 어른스님들은 항상 연민심憐愍心으로 이끌어주셨습니다.
그래서 성장하는 데 아무런 불편이 없게 하셨습니다. 자식을 일찍 보내고 손자를 거두어 주시듯이 노스님께서는 그렇게 하셨습니다. 그 분이 바로 월하 노스님이십니다. 그런가하면 은사스님과 함께 동문수학 했던 많은 도반스님들은 저희들을 대할 때마다 은사스님을 만난 듯이 대해 주셨습니다.
어른 스님들의 보살핌과 가르침을 가슴 깊이 새기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부처님이 되고자 하는 이들은 인간다워야 합니다. 대장부이어야 합니다.
깨달음을 얻을 인연이 있어야 합니다. 큰 스승을 만나야 합니다. 덕을 갖춰야 합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서 세상에 살아가는 역할을 해야 합니다.
깨달음을 이루고자 하는 이의 덕성은 굳은 마음으로 성취되는 것이니까 일체유심조입니다. 모든 것은 마음으로부터 출발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마음이 모든 것을 좌우하는 시대가 온다고 하였는데, 그나마 지상불국정토地上佛國淨土를 이루는 데 작은 보탬이라도 될 수 있는 삶을 살기 위해서 우리는 마음을 잘 다스리면서 어렵고 힘든 이들과 함께 길을 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어제는 동대구역에서 구세군 자선냄비에 동참하고 왔습니다. 구세군에서 하는 일을 그곳에서만 해야 되는 것은 아닙니다. 종교와 종파에 관계없이 우리는 한민족이고 단군의 자손이며 백의민족인 한 핏줄입니다.
이웃집에서 좋은 일을 하는데 동참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 일을 꼭 나만 해야 한다고 고집피울 필요는 없습니다. 함께 하면 좋습니다. 내가 못하는 걸 다른 이가 마음 냈을 때, 함께 동참자가 되는 것은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고 하였는데, 우리의 인연은 소중한 인연이고 우리의 만남은 참 값진 만남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살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