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결혼 인턴

이지숙
수필가·문화센터 강사


요즘 젊은이들 세대에서 정식으로 혼인신고를 하기 전에 일정한 기간을 계약기간으로 정해 살아보고 결혼을 최종결정하는 것을 결혼 인턴이라 한다. 결혼식을 올리기 때문에 단순 동거의 개념보다는 한 단계 진전된 느낌으로 합리적 제도를 추구하는 젊은이들에게 좋은 호응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


일반적으로 직장에서 1년여 인턴과정을 거쳐야 정규직원이 되듯 결혼 인턴도 일단 결혼하고 혼인신고는 하지 않고 1년 살아보고 최종 결혼 결정을 하는 방식이다. 1년 동안 인턴 기간을 통해 평가를 받아보고 이 결혼이 서로에게 적합한지 판단한 후 결혼지속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다. 동거와 다른 점은 결혼식을 올리고 혼인 신고를 하지 않는 점인데 결혼은 공식화 하되 1년간의 인턴기간을 통해 상대방에 대한 확신이 생긴 후 혼인신고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1년 후에 최종결혼을 결정할 것을 굳이 결혼식은 왜 올릴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한다. 막연한 혼전동거보다는 결혼 인턴제가 결혼 입문에 한 단계 더 앞선 것이라고 볼 수 있어서 그런지 젊은 세대에게 작지 않은 공감을 일으키고 있다. 비혼족도 늘고 결혼에 대한 부정적 견해가 점점 팽배해지고 있는 현실에서 그나마 결혼인턴제는 이혼을 줄이고 현명한 결혼을 하기 위한 대안일지도 모른다. 모 방송국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이 ‘결혼은 번지 점프와 같다’는 결혼 소감을 피력한 것을 보고 일생의 중대사인 결혼에 대하여 정말 우리 모두가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결혼이라는 문화에 대해 다양한 형태와 의견은 있을 수 있고 결혼인턴제가 이혼율을 줄이기 위한 방편일 수는 있지만, 1년 동안 살아보고 혼인신고를 미룬다는 자체가 과연 상처 없이 동거완료가 될 수 있을지는 의문스럽다. 기성세대들이 볼 때는 결혼 인턴기간이 끝나고 만약 서로가 부부의 연을 맺지 않고 헤어지게 된다면, 이혼이라는 법적 절차가 없어서 절차상은 간편할 수 있으나 서로 간 깨끗한 이별이 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 마음에 남은 상흔은 오래 가기 때문에 간단하게 생각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서로가 원하는 배우자를 만나 헤어짐 없이 행복하게 백년해로 하는 것이 결혼의 목표일 것인데, 혹시 그 과정상에서 서로 맞지 않으면 쉽게 헤어질 수도 있다는 법적 절차적 간편화를 위한 제도가 아닌지 신중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우리 모두가 추구하는 행복을 위해 합리적으로 접근하는 모습일 수도 있겠으나 결혼인턴제는 결혼 당사자 서로의 진솔한 대화와 함께 개인적 문제로만 보지 말고 사회적으로 체계적인 공론화가 필요한 시점인 것 같다.


젊은 세대에게는 결혼과 출산이 단순한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현실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