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4대문 안에서 통곡하다

고상원
시인·여래사 불자
 


추억을 더듬으며 신나게 걸었다
반겨주는 추억 좋았다
다닐수록 슬펐다
역사상 가장 태평성대를 누렸던 고려시대를 무력으로 누르고
이조왕국을 열었던 시대의 행정 문화 중심지가 4대문 안이다
대원군 집 앞에서 호통친다
서구의 산업혁명이 그리 무서웠나
대포와 총이 왕국을 무너뜨릴까봐 두려웠나
백성을 총알받이 시키고 왕국을 지키려했나
민비 하나 아울리지 못하고
나라를 뿌리 채 흔들리게 했나
속울음 흘리며 호통쳤다


노론 소론 남인 북인으로 권력이 분열 되고
동인 서인으로 대북 소북으로 갈라지더니
당파싸움 정점에서 임진왜란이 일어났고
하나로 뭉치기는커녕 사분오열 하던 중 서인의 우세로
마지막 이조왕국은 나라를 팔았다
사색당파 주역이라 생각했던 대감집 동판 앞에서 호통친다
르네상스로 서구문명 꽃 필 때
임진왜란으로 수많은 백성 죽이고
이순신장군 백의종군 시키고 승군과 의병의 힘으로
나라를 지켰는데 서인 대감들은 혀끝만 놀리고
자기합리화만 했지 않은가, 나라 운명은 거들떠 보지않고
에이 입이 드럽다 퉤퉤퉤


경북궁 안에는 들어가고 싶지 않다
세금 내고나면 먹고살기 힘들었던 백성들
부패한 왕국은 홍경래난 임거정난 장길산난


급기야 동학란을 불렀지 않은가
홍길동이 탐관오리들 집 털고 케이오 펀치 시원히 잘 매겼지


과거는 슬프고 미래는 하늘을 찌르는 세계 3위 도시 서울을
남산과 백악산에서 내려다보면 4대문이 신기하고 눈물이 핑 돈다
남대문 명동 소공동 태평로 무교동 광화문 무교동 안국동
서소문 충정로 골목을 요리조리 돌면
세계경제 12위 대국이라는 게 실감 안나 신기하다
그 주역의 빌딩들 쓰다듬고 어루만지며 만세 외친다


종로구청 자리가 정도전 집터라 동판 앞에서 호통친다
이성계를 꼬득여 쿠데타 일으킨 장본인 네 이놈!
앞으론 나타나지 마라, 이놈
수많은 현자가 피 흘리고 죽임을 당했는데
이조왕국은 뒤돌아보고 싶지 않다, 네 이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