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유모차를 끄는 할머니

이지숙
수필가·문화센터 강사
http://blog.naver.com/jisook501


어김없이 오늘도 유모차를 끌며 할머니는 우리 동네를 지나가신다. 유모차 안에 아기가 있냐구요? 아닙니다. 그 안에는 여기저기서 주워온 폐지와 버려진 각종 생필품들이 있습니다. 각종 고물을 수집해서 그걸 팔아 생활을 유지하나 봅니다. 등이 90도 이상 구부러져 보는 이로 하여금 짠한 마음을 들게 하는 할머니의 존재는 여러 가지 생각들을 샘솟게 합니다.


저 할머니는 도움 받을 자식이 없는지, 경제적으로 누군가의 도움을 받을 상황이 되지 않는지 등 여러 가지 궁금함과 함께 안타까운 마음이 진하게 밀려옵니다. 나이가 들면 젊을 때 보다 좀 더 편안하고 안락한 시간을 보내야 할 텐데, 살기 위한 치열한 몸부림으로 망가져가는 할머니의 신체를 보니 가슴이 먹먹해지면서 평범한 우리네가 좀 더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렇게 많은 폐지를 모아 팔아 거두는 수입은 하루에 단돈 2만원에 불과하다고 하니, 노인이 고생하는 노동력에 비해 돌아오는 수입은 너무나 적고 미미합니다. 고생하는 노인 분들도 희망차고 꿈 많던 어린 시절이 있었을 것입니다. 나이 들어 저토록 고생하며 힘들게 살아야 하는 상황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부익부 빈익빈이 더욱 심화되는 현실에 힘들게 사시는 저런 분들을 위해 시원한 음료수 한 잔, 따뜻한 말 한마디, 진심의 눈빛 한번 보내는 우리가 되어봄은 어떨까요? 서로 배려하며 나누고 사는 삶의 방식을 터득해서 보다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봅시다.
젊은 세대, 노인 세대 모두 퍽퍽한 고구마를 먹은 듯 가슴이 답답하고 힘든 나날들이라고 소리 없는 아우성을 치고 있는 듯합니다. 그래도 우리에겐 사랑이라는 희망의 끈이 있기에 오늘을 열심히 살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해가 뜨지 않는 날은 결코 없을 것입니다. 오늘과 다른 또 다른 내일이 반드시 환하게 펼쳐지리라는 강한 믿음이 지금 이 순간 힘찬 기지개를 켜게 합니다.


더불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사회가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