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걱정하면 지는 거고 설레면 이기는 겁니다

김명환
불광출판사 제작부장



평범한 일상에 숨겨진
소소한 깨달음의 순간을 찾아가는 명상 카툰
우리는 하루를 매번 똑같은 일이 반복되는, 특별할 것 따위 없는 날이라 생각하며 무덤덤하게 보내지만, 몇 번씩 반복되는 하루 가운데 완벽하게 똑같은 날은 없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우리가 그냥 보내는 하루는 어제와 똑같은 날이 아니라 지금 이때에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순간이다. 그리고 이 모든 순간에는 평범해 보일지 몰라도 우리를 성장하게 하는 가르침이 숨겨져 있다.
이 책에서는 일상에 숨겨져 있는 소소한 깨달음을 108개의 짤막한 글과 단순한 그림을 통해 전한다. 이 108개의 글과 그림에 담긴 뜻을 간단히 분류해 보면 내 감정에 휘둘리지 말고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인 것 마냥 스스로를 관찰하는 것, 나에게 부족한 것이 있다고 해도 우울해 하거나 슬퍼하지 말고 그저 그대로 인정하는 것, 살아가며 마주치는 모든 순간에 감사하는 것, 그리고 모든 사람과 사물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가 전하는 그 소소한 깨달음은 뛰어난 사람만이 알아채고 실천할 수 있는 거창한 것은 아니다. 우리 대부분이 알고 있지만 너무 간단하다고 생각해서 잊어버렸을 뿐. 그래서 우리는 저자의 글과 그림에 더욱 쉽게 공감하면서 잊고 있었던 그 가치들을 다시 떠올리고,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볼 수 있을 것이다.


108개의 담백한 글과 그림에 담은
평범한 사람들의 마음공부


이 책의 저자는 여러 불교계 언론 매체에서 명상 카툰을 연재하기도 하고, 삽화를 그리는 등 불교계에서 오랫동안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해 왔다. 그래서 불교와 관련된 신문이나 잡지를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스님의 모습을 한 그림 속 주인공이 어딘가 익숙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그동안 틈틈이 그려온 108개의 그림에 그림의 의미를 좀 더 풀어쓴 짤막한 글을 하나씩 붙여 한 권으로 묶은 이 책에는 저자가 그동안 마음공부를 하면서, 아이를 키우면서, 그리고 사람들을 만나면서 느끼고 경험해 온 것들이 녹아 있다. 그래서 하루를 살며 조금씩 성장하고자 노력하는 우리가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저자 스스로는 많은 지식이 있거나 대단한 깨달음이 있어서가 아니라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하지만, 우리와 다르지 않게 살아가는 저자의 담백한 글과 그림은 우리 마음 깊숙이 공감과 함께 여운을 남길 것이다.
책속의 한줄


몸을 낮추어서 바라보면 안 보이던 것들이 보입니다.
자연이든 사람이든 좀 더 겸손한 자세로 바라보면 그들과 가까워집니다.
내가 높다고 느낄 때는 전혀 보이지 않던 많은 것들이 나를 낮추고 보면 창연하게 빛내며 손짓을 합니다.
몸도 낮추고, 마음도 낮추면, 내 곁에 부처님이 나란히 함께합니다.
- 본문 46쪽 ‘낮추기’ 전문


겨우내 기다리던 봄이 왔습니다.
소곤소곤 속삭이듯이 부드럽게 사랑하는 연인처럼 설렘으로 살며시 내 곁에 왔습니다.
이 봄을 느낄 수 있도록 마음 활짝 열어 놓겠습니다.
- 본문 72쪽 ‘마음 열기’ 전문


나는 이런 사람이야.
나는 이런 걸 좋아해.
저런 건 나의 취향이 아니지.
저건 나에게 어울리지 않아.
저 사람은 나와는 맞지 않아.
(……)
내 스스로 정한 가치는 참 부질없습니다.
진정 나에게로 가는 길은 이 쓸데없는 의미를 부여하는 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입니다.
- 본문 88쪽 ‘분별’ 중에서


수행한다고 스스로의 만족감에 자만하지는 않았는지, 다른 이들에게 깨달음을 나누었는지, 재물이고 마음이고 나만을 위하여 써 오지는 않았는지…. 법은 나누어 주는 거랍니다. 퍼 줘도 퍼 줘도 줄지 않는 법을 나눌 수 있도록 큰 주머니 단단히 챙기려 합니다.
- 본문 142쪽 ‘법의 주머니’ 전문


잘 풀리지 않는 문제를 지금 당장 해결해 보겠다고 죽도록 매달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얼굴은 붉으락푸르락 거리고 심장은 두근거리고 멈출 줄 모르고 끝을 향해 달려갑니다.
그러면 그럴수록 일은 어째 더 꼬이고 맙니다.
하지만 잠시 멈춰서 한숨 돌리고 나면 미처 보지 못했던 부분들이 보이고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기도 합니다.
그제서야 미련하게 붙들고만 있었던 자신의 어리석음을 봅니다.
- 본문 198쪽 ‘염두에 두기’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