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삼십삼조사 전법게·오도송·열반송 설강(Ⅷ)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第二十二祖 摩拏羅尊者 제22조 마라라존자
心隨萬境轉 심수만경전
轉處悉能幽 전처실능유
隨流認得性 수류인득성
無喜亦無憂 무희역무우
마음은 일만 경계를 따라 구르지만
구르는 곳마다 실로 능히 고요할 수 있다면
흐름을 따라 깨달아 얻는 참된 성품은
기뻐할 것도 슬퍼할 것도 없도다


心地淸淨泉 심지청정천
能潤於一切 능윤어일체
從地而涌出 종지이용출
遍濟十方世 변제시방세
마음 땅의 맑고 맑은 샘은
능히 모든 것을 윤택하게 하나니
땅을 좆아 용출한 그 샘물은
두루 시방세계를 구제한다네


第二十三祖 鶴勒那尊者 제23조 학륵나존자
一法一切法 일법일체법
一切一法攝 일체일법섭
吾身非有無 오신비유무
何分一切法 하분일체법
하나의 법이 곧 일체 법이요
일체 법은 一法으로 돌아가네
내 몸은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니거늘
어찌 일체 탑에다 사리를 나눌 것인가


第二十四祖 師子尊者 제24조 사자존자
正說知見時 정설지견시
知見俱是心 지견구시심
當心卽知見 당심즉지견
知見卽於今 지견즉어금
곧바로 知見을 설할 때에
지견은 이 마음과 함께 하네
마음이 바로 지견이기에
지견은 곧 지금이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