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범망경』에 담긴 사상과 계의 내용

신규탁
한국선학회 회장


1.
재가 불자의 길로 들어서는 첫 관문이 ‘삼귀의’와 ‘오계의 수지’이다. 오계란, 첫째는 살생하지 않겠습니다. 둘째는 도적질하지 않겠습니다. 셋째는 음행하지 않겠습니다. 넷째는 망어하지 않겠습니다. 다섯째는 음주하지 않겠습니다.
이상의 내용은 불자라면 다 아는 내용이다. 그런데 대승의 불자들에게 특히 중국불교의 영향을 받는 지역의 경우는 ‘보살계’를 추가적으로 더 받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는 출가와 재가가 공통이다. 그런데 현실적으로 재가로 살면서 ‘보살계’의 조항을 모두 지키는 것은 매우 힘들다. 그래서 기한을 정해서 ‘보살계’를 실천할 것을 예부터 권해왔다. 단 하루, 또한 3일, 또는 형편에 따라 날 수를 정한다.
이번 호에서는 ‘보살계’의 탄생 철학을 소개하여, 실제의 수행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이때의 ‘보살계’는 ‘『범망경』 보살계’를 지칭한다. 『범망경』은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이기는 해도, 대승 불자들이 지켜야 할 윤리적 지침을 요점적으로 망라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한자 문화권의 여러 지역에 널리 퍼졌고 지금도 그런 전통이 내려오고 있다.
『범망경』에는 여러 대승 경전 속에 들어 있는 교리들이 망라되어 있다. 우선 꼽을 수 있는 경전이 『화엄경』인데, 이 경전에 나오는 (1)시방의 일체 중생이 모두 부처가 될 수 있다. (2)성불하는 데에는 수행의 순서가 있다. (3)계를 설하는 주인공으로 노사나불을 등장시키고 있다. (4)계를 설하는 장소를 밝히고 있다.
이와 더불어 『열반경』에서 영향 받은 내용도 있다. (5)법신 부처님은 상常·락樂·아我·정淨의 4가지 덕상德相을 구비하신다. (6)일체 중생은 언젠가 모두 부처가 된다. 그밖에도 『대보적경』의 영향도 있는데, 그 대표적인 내용으로 (7)유有나 공空을 지양하는 중도中道 사상이다. 이상은 『범망경』 「상권」에 들어있는 교리의 내용이다.


2.
「상권」에 나타나는 위의 (1)∼(7)의 사상 말고도, 『범망경』 「하권」에는 특별한 내용이 더 들어있다. 그것은 한마디로 말하면, ‘심지수행과 지계수행의 병용’이다. 쉬운 말로 하면 마음 닦는 수행을 동시에 하면서 계율 지키는 수행도 함께 할 것을 제시한다. 어느 한 쪽만 해서는 안 된다. 둘의 병용, 이것이 『범망경』 「하권」에 나타난 특별한 계율관이다. 『범망경』 본문에 나오는 다음의 인용문이 그런 특별함을 잘 드러내준다.
“[1]대승의 보살도에 투신한 불자들은 수행을 시작하여 불도를 완성하기까지는 수많은 지위를 거쳐야 하는데, [2]이렇게 수많은 지위를 거치는 동안, [3]불자들은 저마다 ‘10중대계’와 ‘48경계’의 조문條文을 항상 외우면서 어김없이 실천해야 한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런데 사실 [1]과 같은 종류의 이야기는 『화엄경』을 통해 당시 세상에 이미 널리 알려져 있었다. 그러므로 [1]을 이야기 한다는 것은 특별할 게 없다. 중요한 것은 [3]인데, 단 조건 [2]를 반드시 동반同伴해야만 한다. 이는 곧, [3]을 실천해가면서 각 지위에 따른 수행을 하라는 요청이다. 바로 이런 요청을 하기 위해 『범망경』이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1]이란 바꾸어 말하면 ‘보살의 바라밀’이며, ‘보현의 행원’이며, ‘대승의 이타행’이다. 이런 팔만사천의 보살행을 실천할 때에, 반드시 ‘10중대계’와 ‘48경계’의 조문을 지켜가야 한다는 것이다.


3.
‘심지수행’에 대해서 좀 더 살펴보기로 하자. 『범망경』의 본문을 인용해 본다. 심지心地 수행이란, 『불교사전』(운허 용하, 서울: 동국역경원, 1961년 초판)에 의하면, “‘심지心地’란 마음이 일체의 만법을 만들어 내는 것이, 마치 땅에서 풀·나무 등을 내는 것과 같으므로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고 한다. 바로 이런 심지心地를 닦는 수행이다.
『화엄경』이나 『대승기신론』 등에서는 ‘심지’를 ‘일심一心’으로도 표기하는데, ‘일심’ 속에는 불생불멸하는 ‘진여의 기능’도 있고, 번뇌와 상응하여 생성소멸하는 ‘생멸의 기능’도 있다. ‘심지수행’은 이 ‘일심’ 속에 작동하는 일체의 ‘생멸하는 기능’을 없애서 궁극적으로는 ‘진여의 기능’만 남게 하는 수행을 말한다. ‘진여의 기능’에는 ‘지혜롭고 청정한 기능’과
 ‘불가사의한 업의 기능’이 있다. 이런 기능을 드러내기 위한 구체적인 수행의 방법으로, 『대승기신론』에서는 5행行 즉, 보시, 지계, 인욕, 정진, 지관의 실천을 제시하고 있다. 이 ‘심지 수행’은 여러 단계를 거치면서 점점 깊어지는데, 『화엄경』에서는 52단계를 소개하고, 『범망경』에서는 40단계를 소개한다. 아래의 경전 본문을 잘 음미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다시 그 천왕궁으로부터 남섬부주로 보리나무 아래에 내려와서 이 땅 위에 있는 온갖 중생의 어리석은 범부들을 위하여 나의 근본인 노사나불의 ‘심지 법문 가운데서 처음 발심할 적에 항상 외우던 한 가지 계’를 말하노니, 이것이 광명금강보계光明金剛寶戒라. 이는 여러 부처님의 근본이시며, 보살들의 근본이며, 불성의 종자니라. 온갖 중생들은 모두 불성이 있으므로, 뜻과 빛깔과 마음이 있으며, 이 뜻과 마음이 모두 불성계佛性戒 가운데 있나니, 마땅히 결정된 인因이 항상 있으므로 마땅히 법신이 항상 머무나니라.
그리하여 10바라제목차가 이 세계에 생겼나니, 이 법계法戒는 세 세상 여러 중생들이 정배기에 이고 받자올 것이니라. 내가 지금 이 대중들에게 「무진장계품」을 다시 말하노니, 이것은 온갖 중생들의 계로서 그 근본 성품이 깨끗하니라.”


4.
이상으로 『범망경』에서는 ‘심지수행’과 ‘지계수행’의 ‘병행竝行’을 강조한다. 여기에 중국적인 요소가 한두 가지 더 첨가되어 『범망경』 특유의 실천이론을 정립하고 있다. 『범망경』의 본문을 보자.
“그때에 서가모니부처님이 보리나무 아래에서 위없는 정각正覺을 이루시고, 처음으로 보살의 바라제목차를 결정하시니, 부모와 스님과 삼보에게 효도하는 것이며, 바른 도에 효도하는 법이라. 효도를 계戒라고도 하며 제지制止라고도 하나니라.”
즉, ‘보살의 바라제목차’의 내용은 부모님께 효도하기, 스님을 비롯한 삼보님께 효도하기, 바른 도道를 대상으로 거기에게 ‘효도’하기이다. 그러면서 이어서 ‘효도’의 개념을 정의한다. 즉, “효도를 다른 말로는 ‘계戒’ 또는 ‘제지制止’라고 한다.” ‘효도(孝)’라는 용어를 빌어서 ‘계戒’를 설명하는 것은 다분히 ‘중국 고유의 효 사상’과 관련되어 있다. 또 공경의 대상으로 부모를 넣은 것도 그렇다. 불교의 중국 전래 초기부터 외래 종교(사상)인 불교가 이 지역에서 시달렸던 문제 중의 하나가 부모와 군왕에 대한 출가 사문의 효孝 문제였다. 삼보께 효도하라는 것은 불교의 전통에서 보면 당연하지만, 주목을 끄는 부분은 마지막의 “바른 도道에게 효도하라”는 것이다. 여러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범망경』이 대승의 불성 사상, 법신 사상, 여래장 사상에 원류를 두고 있는 이상, 『대승기신론』에서 말한 4신信과 관련해서 해석할 수 있다. 『대승기신론』에서는 진여를 믿고, 또 삼보를 믿으라고 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여기에서 유추하여 ‘바른 도道’는 진여眞如 또는 불성佛性 등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대승 불전들, 특히 논서들은 ‘추상적 사유’로 하는 실천에 대해서는 장황한 이론을 세우면서도, 정작 ‘구체적 몸’으로 하는 실천에 대한 논의는 상대적으로 적다. 즉, 형이상학적 주제에 대한 논의는 많았지만, 정작 윤리적 가치문제에 대한 논의가 적었다. 이런 역사적 현실을 직시한 중국의 대승 불자가(또는 불자들이) 『범망경』을 편집했고, 편집하는 방식으로 ‘지위地位별 수행’과 ‘보살계 실천’을 ‘병용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렇게 병용시킴으로써, 대승의 지위별 수행을 실천함에 있어, 대승 불교 운동의 핵심인 자비행과 이타행을 중국이라는 구체적인 역사 현장에서 실현시키고자 하였다. 이것이 바로 『범망경』 보살계 출현의 철학적 의미라고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