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추억의 옥수수

이지숙
수필가·문화센터 강사
http://blog.naver.com/jisook501


한 여름 맛나게 먹는 옥수수를 보면 친정어머니가 생각난다.
아직은 생존해 곁에 계시기에 항상 다행스럽게 생각하면서 살고 있다.
나는 시골에서 생활해본 경험이 없이 출생과 성장기를 계속 도시에서 살아왔는데, 어렸을 때 주말이면 어머니는 옥수수를 한 솥 쪄서 가족끼리 오순도순 대화를 하며 하모니카를 불게 했다.
어찌나 세게 불던지 커다란 한 솥의 옥수수는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금방 자취를 감추었다.
나 또한 어느 간식보다 옥수수를 좋아해서 한자리에서 5개 이상을 뚝딱 먹어치웠던 기억이 새록새록 난다.
친정어머니가 옥수수를 좋아하시니 네 딸 또한 어머니의 식성을 닮았는지, 중년이 된 지금도 옥수수는 즐겨먹는 기호식품 중 하나이다.
할머니 대를 이어 손녀인 내 딸까지도 나의 식성을 닮았는지 옥수수를 무척 즐겨 먹는다. 이토록 우리가 즐겨먹었던 음식들은 과거의 시간과 함께 즐거웠던 많은 추억을 낳는다.
음식과 함께 만들어진 과거의 추억은 오롯이 뇌리에 남아 오늘의 우리를 미소 짓게 만들고 때로는 팍팍한 일상에서 촉촉한 행복감에 젖게도 만든다.
훗날 어떤 음식이 내 자식에게 엄마와 가졌던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을지 잠시 생각에 잠겨보면서 지금 이순간도 옥수수를 입에 물고 힘차게 하모니카 소리를 내고 있다.
추억 속의 어린 나는, 시간이 흘러 어느덧 중년이 되어 인생의 외로움을 논할 수 있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변모해 있다.
추억 속의 옥수수는 변함없이 현재에도 내 곁에서 또 따른 얘깃거리를 잉태하고 있구나!
“기억은 아물지 않고 남으며, 과거가 과거로 끝나지 않고 현재이자 미래를 지배한다”고 어느 작가가 말했다.
추억은 지나간 시간의 한 단면이 아니라, 오늘과 내일을 엮어주는 필름의 연장선으로 잊지 못할 새로운 스토리텔링을 창조하고 있는 듯하다.
현재인 지금 이순간도 내일이 되면 또 다시 과거의 장으로 넘겨지니, 예쁜 추억으로 남기기 위한 오늘의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