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고혈압환자 600만 명 시대

문상돈
한의학 박사|전 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지난해 고혈압 환자수가 약 604만 명을 넘어섰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약 604만4000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2012년 약 539만8000명에서 혈압환자가 줄지 않고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준다.
혈압은 살아있는 생명체의 특징이다.
혈관 내의 압력이 있어야만 혈액이 온몸을 순환할 수 있고 생명활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심장에서 혈액을 뿜어낼 때 일정한 압력이 있어야 손끝 발끝까지 전달되는데, 이때 필요한 압력 즉 수축기혈압120mmHg, 확장기혈압 80mmHg를 정상혈압이라고 한다. 어떤 원인에 의하여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 확장기 혈압이 90㎜Hg 이상으로 높아질 때 고혈압이라고 진단한다. 고혈압은 특별한 원인이 없는 일차성(본태성)과 심장이나 신장질환, 갑상선질환과 같은 원인에 의해 생기는 이차성으로 나눠지는데 환자의 95%가량이 한 가지 원인을 특정할 수 없는 일차성이다. 대부분의 고혈압환자는 일차성 고혈압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고혈압이 생길 수 있는 요인은 다양하다.
우선 부모 혈압이 높으면 자녀까지 높아지는 가족력이 있고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잘못된 음식습관, 비만, 운동부족, 스트레스, 흡연 및 음주 등이 있다. 그 중에서 비만과 스트레스로 인한 고혈압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여준다. 나쁜 음식이나 과식으로 체중이 늘면 혈액이 탁해지고 혈액의 총량이 늘어 혈압은 자연히 높아진다. 또 스트레스를 받으면 혈액을 끈적하게 만드는 호르몬 분비가 증가하면서 혈압도 같이 상승하게 된다.
짜게 먹으면 혈압이 높아진다는 주장은 여과해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짠 식습관이 혈압뿐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나쁘다고 알려진 주장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야한다. 물론 너무 짜게 먹는 것은 소금의 과잉섭취로 인하여 고혈압 신장질환 등 다양한 질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늘어난 염분 섭취량이 혈관 내로 수분을 끌어들이고 혈관 내 혈액량 증가에 따른 혈압 상승을 일으킨다는 주장이 맞는 말이지만 일시적인 생리현상일 뿐이다.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섭취해왔던 우리 고유의 식습관이 인체에 큰 피해를 끼친다고 볼 수 없고, 오히려 필요한 소금량을 제한하는 저염식이 문제점을 야기하는 경우가 더 많다. 이런 점들은 시간을 두고 검증할 부분인 것 같다.
고혈압은 초기 증상이 없어 알지 못하고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30대 고혈압환자들은 자신이 고혈압인 줄 모르고 있다가 건강검진을 통해서 인지하는 사례를 자주 보는데, 평소 관심을 가지고 주기적인 혈압 확인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다만 한번 혈압을 재보고 고혈압을 진단하면 안 된다. 예를 들어 잠이 부족하면 혈압은 바로 상승하고 몸에 열만 나도 혈압은 오르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혈압은 곧바로 올라가는 반응을 보인다. 혈압은 심리상태, 활동상태, 감기 등 다른 질환 동반 여부 등에 따라 그때그때 달라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편안하게 안정된 상태에서 5~1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팔을 심장높이로 해 측정해야 한다.
고혈압 치료방법으로는 체중조절과 식이요법, 운동요법, 약물요법 등이 있으며 경우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다. 살찐 고혈압은 살을 빼는 것만으로도 혈압이 쉽게 내려간다. 체중을 감량하면 혈액 총량이 줄고 혈액이 맑아져서 저절로 혈압이 내려가는 경험을 직접 할 수 있다. 음주 흡연을 조절하는 경우에도 혈압이 떨어진다. 운동 후에 혈압이 20mmHg 가량 떨어지는 경우가 흔한데, 그만큼 운동이 혈압을 개선하는 효과가 좋다. 특히 운동은 비만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고혈압에 기여하는 바가 크므로 고혈압을 가졌다면 운동은 필수적인 것이라고 봐야 한다.
고혈압은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어렵지 않게 정상으로 회복할 수 있다.
하지만 방치하게 되면 뇌로 가는 혈관을 손상시켜서 중풍이 올 수 있다. 이는 고혈압을 가진 사람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다. 또 심장이 과도한 일을 해야 하므로 심부전이 생기고 관상동맥의 동맥경화를 유발시켜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이 생긴다. 지속적인 신장기능의 저하로 신부전을 유발시키고 눈의 혈관에 합병증이 생겨 심할 경우 실명할 수도 있다. 심장 신장까지 망가지면 완치는 어렵다. 고혈압으로 인한 합병증이 생기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아래 주소를 인터넷에 치면 고혈압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이 나오므로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