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부처님오신날 단상

상련화
보명사 불자


따스한 바람결에
꽃향기가 물씬 풍겨오는 초파일 아침.
종무소 도우미 부탁 전화를 받은 터라
일찍 서둘러 보명사를 향해 출발을 한다.
병원 법당 E/V가 10층에 멈춘 것을 보니
분명 정법화 포교사가 먼저 도착했나보다.
예감은 적중을 하고,
좌복 내려 경배 후
나란히 걸어 보명사로 향한다.
고운 한복 차림의 보명사 어울림 합창단원들 모습이
부처님께서 오신, 사월 초파일을
색깔 선명한 아름다움으로 더 빛난다.
제불보살님과 신중단, 영가단에 경배 후
종무소로 향한다.
부지런한 진여문보살님, 벌써 도착해
사무장과 분주하게 움직인다.
챙겨온 돋보기 쓰고, 나도 합류한다.
오랜만에
귀한 걸음 한 반가운 불자,
재일이면 종종 만나는 불자
보명사 불자와 함께 하는 시간이
정신없고 바쁘지만 즐겁고 좋다.
10시 봉축 법요식이 시작되고
잠시 여유가 찾아온 시간,
낯익은 거사님 한 분이 종무소로 들어온다.
가끔, 아니 문뜩 떠오르고 생각나는 도반
보고 싶고, 그리운 도반…
심진화보살님의 거사님이시다.
“… 어서 오세요? … 잘 지내셨죠?”
조심스럽게 말 건네는 나에게
“예 잘 지냈습니다, 봉투 하나 주세요.
… 우리 심진화 등 하나 달아 주려구요. …”
와락 쏟아질 것 같은 눈물을 참으며
점심 공양 꼭 하고 가실 것을 당부한다.
도반 심진화. 그녀가 고단한 속세와
인연의 끈을 놓고 떠난 날
장례식장에서 조문 온 우리들에게
“… 제가 죄인입니다. …”
망연자실,
초췌했던 그 때 그 모습이 떠오른다.

절집의 제일 큰 행사이자,
잔치인 사월 초파일
부처님오신날.
20여 년 전,
보명 유치원에서
‘용휘 엄마’, ‘윤이 엄마’, ‘철이 엄마’로
불리며 지내던 사이였던 불자도 만나고,
10여 년 전 고3 수능 기도도 함께했던 불자도 만나고,
멀리 이사 했어도 잊지 않고 
해마다 봉축 법회 동참하는 불자도 만나고…
부처님 은덕으로
불자된 인연,
동업중생으로 만나 더 좋은 날이다.
부처님오신날 행사 준비로
연일 고생 많았을 회장단과 여러 봉사자님들
그리고 사무장과 공양주보살님, 기도스님,
주지스님 덕분에 여법한 회향_()_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