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준비된 삶을 사는 불자가 되자

정우頂宇 스님
본지 발행인 | 구룡사 회주


구룡사에서 살아온 날을 생각해보면 세월이 유수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나이로 34살 되던 해인 85년 음력 5월 초하루, 통도사에서 구룡사 주지 소임을 맡아 가회동으로 왔습니다. 그 해 가을 종단의 승인을 받아 구룡산 자락에 2층집, 세 얻어 마당에 20평 남짓 천막 법당에 비닐장판을 깔았습니다.
겨울에는 한빙지옥寒氷地獄의 추위와 여름에는 화탕지옥火湯地獄의 열악한 환경이었습니다. 겨울에 다기 물은 기도를 하다보면 그 사이에 물이 얼은 적도 있습니다. 여름 한낮의 천막 법당 온도가 40도, 45도까지 올라가기 일쑤였습니다. 그런 세월의 시간이 어느덧 33년이 지나갔습니다.
세상에 태어나서 살아온 인생에 반반이었습니다. 구룡사 주지로 오기 전 33년, 그리고 구룡사에서 현재까지의 33년…. 음력 5월 초하루인 지난 6월 달이 살아온 시간의 절반이 지나가고 있는 날이었습니다.


월간 『붓다』는 지난 2월호로 발행 30년에 360호가 되었습니다. 이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 인터넷과 스마트폰, SNS, 유튜브의 전자책을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왜 잡지가 안 나오는지 걱정하는 불자들도 있습니다만, 이시대의 환경에 전자책으로 발행되어지는 『붓다』지를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월간 『붓다』의 지나온 30년을 되돌아보기 위해서 인터넷에 들어가 살펴보다, 만감이 교차하였습니다. 그렇게 지나온 시간 속에 실렸던 글들을 보던 중에 가슴에 와 닿는 글들이 지나온 역사처럼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백년도 못살 인생, 천년을 살 것처럼 쉽게 허비해서야 되겠습니까.
열심히 살다가 스스럼없이 떠나갈 수 있는 자유인이 되었으면 합니다.


무명인無名人이 부른 ‘가야지’라는 노래가 감동적이었습니다.


가야지~ 가야지~ 꽃피고 새 울면 나는 가야지
산 넘고 물을 건너서 혼자가야지
꽃이 피면 꽃에서 자고 바람 불면 바람에 자고
머나먼 길 울며 울며 혼자가야지
우리 절 부처님은 마음씨도 좋아 오냐오냐 잘 가라고~~~
나 무 아 미 타 불.


가야지~ 가야지~ 꽃피고 새 울면 나는 가야지
산 넘고 물을 건너서 혼자가야지
속절없는 세상살이 소리 없이 지고 마는 꽃잎처럼
어이어이 홀로 가야지
우리 절 부처님은 마음씨도 좋아 오냐오냐 잘 가라고~~~
나 무 아 미 타 불.


인생은 누구나 네 가지 고독을 느끼며 산다고 하였습니다. 태어날 때, 세상을 떠날 때, 괴로움을 겪을 때, 윤회의 길을 혼자서 가야 할 때. 그 네 가지 고독을 느끼며 살아간다고 하였습니다. 정해진 사람만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이 아닙니다. 생로병사生老病死는 생명을 가진 모두에게 생주이멸生住異滅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방편方便의 힘으로 인생을 바라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방편은 보리심菩提心입니다. 선근善根과 지혜智慧의 보살행菩薩行이 되도록 함께 가고자 합니다.
언제나 흔들림 없이 가야 합니다. 왜냐하면 본성자리는 곧 고요 적적한 불성佛性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세상살이를 살면서 드러나고 있는 일들은 수없는 또 다른 나의 모습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우리가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은 내가 나와 갈등하며 다투는 일들입니다.
상대적으로 누구를 미워하는 일이야 공간이라는 여백이 있습니다.
그래서 상대를 속이고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은 상대가 안 속으면 그만입니다. 그러나 내가 나를 기만하고 속이면 속는 줄도 모릅니다. 그러니 내가 나를 속이면서 속는지도 모르는 인생살이가 되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부도수표를 현금인줄로 알고 착각하는 인생살이가 되어서야 되겠습니까.


수행修行 덕목德目인 선근善根과 지혜智慧의 과덕果德이 보시布施의 씨앗이 되고 보시의 열매는 지계持戒의 씨앗이 되고 지계의 열매는 인욕忍辱의 씨앗이 되고 인욕의 열매는 정진精進의 씨앗이 되고 정진의 열매는 선정禪定의 씨앗이 되고 선정의 열매는 반야지혜
般若智慧의 씨앗이 되고 반야지혜의 열매는 방편方便의 씨앗이 되고 방편의 열매는 원력
願力의 바라밀다波羅蜜多가 되어서 일체종지一切種智를 이루어지게 하는 편안함이 수행
修行이요 정진精進입니다. 그런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싶었는데도, 어느 날 ‘왜 하필이면 나만’이라는 식으로 상처받고 있는 일이 생길까 걱정하며 스스로 상처 내기도 합니다.
그렇게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상처받는 일들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부처님의 눈먼 장님에 대한 비유설법譬喩說法이 있습니다.
눈먼 장애인이 비탈길을 가다가 그만 미끄러져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비탈길에서 미끄러져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나무 넝쿨을 붙잡았습니다. 나무 넝쿨을 붙잡은 눈먼 장애인은 사람들이 지나가는 소리에 살려달라고 외쳤습니다. 그런데 지나가는 사람들은 도와주지는 않고 ‘영감님 손 놓으세요. 영감님 손 놓으세요.’ 하는 것입니다. 눈먼 장애인은 손을 놓지 못합니다. 비탈길에서 넘어지며 간신히 넝쿨을 붙잡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한없이 붙잡고 있을 수 없었습니다. 온몸의 한계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손을 놓쳤는데,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지나가던 사람들이 보니까 발과 땅바닥 사이가 한 뼘 길이만큼도 떨어져 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넝쿨을 놓친 장애인이 뭐라고 했을까요?
‘이럴 줄 알았으면 진작에 손을 놓을걸. 괜히 고생했다고.’ 하드랍니다.


우리 인생도 눈먼 장애인처럼 그 무엇인가에 붙잡혀 있으면서 쩔쩔매는 형국은 아닌지 되돌아볼 일입니다. 우리네 인생은 항상 오늘이 있을 뿐입니다. 십년 후, 오십년 후가 되어도 그날은 오늘이지 내일이 아닙니다. 내일은 만날 수 없습니다. 내일은 내일일 뿐입니다. 내일도 그날이 되면 오늘입니다. 
그러니 모든 일은 오늘 해야 합니다. 어제는 지나간 오늘이고 내일은 다가올 오늘일 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항상 오늘을 소중하게 살아가야 합니다.


‘중생들은 내 복밭이고 선지식’이라 했습니다. 힘과 용기와 지혜를 지닌 인생이 되었으면 합니다. 살아온 날들을 되돌아보면 아쉽고 미진하고 부족한 일들이 많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반복해서 그런 일은 없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씨앗과 열매는 둘이 아닙니다. 열매를 따서 종자로 심으면 씨앗입니다. 이처럼 보리심
菩提心이라는 불종자佛種子의 씨앗을 마음에 심으면 거기에서 모든 것들은 이루어집니다. 지혜가 없는 사람은 어리석은 것이고 어리석은 이는 보시할 수 없습니다. 시주할 수 없습니다. 공양할 수 없습니다. 나누어 줄 수 없습니다. 주변을 헤아리고 살필 수 없습니다. 소유한 자는 나눌 수 없습니다. 움켜쥔 자는 놓지 않습니다. 아기도 움켜쥐면 안 놓습니다. 이는 어쩌면 생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애기들이 울거나 웃는 것도 생존의 법칙입니다.
표현력은 부족하지만 울 줄도 알고 웃을 줄도 알며 살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씨앗과 열매는 하나는 아니지만 다르지 않습니다. 불일불이不一不異라고 합니다. 씨앗은 씨앗이고 열매는 열매로이지만, 씨앗이 어디서 왔는지 살펴보면 결국 열매에서 수확한 것입니다. 씨앗이 성장해서 열매를 맺은 이치입니다.
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의 정답은 없는 것 같지만, 연기법緣起法을 들여다보면 해답이 있습니다. 바로 공생공존共存共生의 자리입니다. 인연因緣으로 연기 되는 자리입니다. 무시무종無始無終한 자리에서 무엇이 먼저이고 무엇이 끝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잘 살펴볼 일입니다.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에도 ‘장애 있는 곳에서 도를 구하라.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말라. 흘러간 과거를 뒤쫓지 말라. 오지 않은 미래를 갈구하지 말라. 현재의 일을 있는
그대로 흔들리지 말고 보아라. 오늘 해야 할 일은 오늘 반드시 하라.’고 가르치셨습니다.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게 되면 의義를 해친다 하였습니다. 이익은 자리이타自利利他입니다. 거기에 분쟁은 생기지 않습니다. 가족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내일은 만나지 못 합니다. 내일은 다가오고 있지만 만날 수는 없습니다. 오늘은 가고 있지만 오늘이 없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니 떠나간다고 벌벌 떨 일이 아닙니다. 결국 숨 거두는 그날도 오늘입니다. 생로병사를 겪는 것도 오늘입니다. 오늘의 생로병사와 생주이멸은 드러나지 않아도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선가귀감禪家龜鑑』에 ‘허물이 있으면 참회하고 잘못된 일이 있으면 부끄러워할 줄 아는 것이 장부의 모습이다. 장부의 기상이다. 참회는 지은 허물을 뉘우쳐 다시 짓지 않겠다는 맹세이고, 부끄러워하는 것은 안으로 자신을 꾸짖고 밖으로는 허물을 드러내는 일이다.’ 하셨습니다.
항상 준비된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세상을 떠나지 않고도 언제든지 세상을 떠날 것을 준비하는 인생으로 살면 우리는 여한 없이 살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