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삼십삼조사 전법게·오도송·열반송 설강(ⅩⅠ)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第三十一祖 道信大師 제31조 도신대사
華種有生性 화종유생성
因地華生生 인지화생생
大緣與性合 대연여성합
當生生不生 당생생불생
꽃씨에는 생명의 성품이 있으니
땅으로 인하여 꽃을 피워 내노라
큰 인연과 믿음이 함께 합할 때
이 생의 생은 불생이 된다네


第三十二祖 弘忍大師 제32조 홍인대사
有情來下種 유정래하종
因地果還生 인지과환생
無情旣無種 무정기무종
無性亦無生 무성역무생
뜻이 있는 곳에다 씨앗을 뿌리고
인연 닿는 곳에서 열매를 맺네
뜻이 없으면 이미 씨앗도 없고
성품이 없으면 생도 또한 없도다


第三十三祖 慧能大師 제33조 혜능대사
心地含諸種 심지함제종
普雨悉皆萌 보우실개맹
頓悟華情已 돈오화정이
菩提果自成 보리과자성
마음 땅은 모든 씨앗을 머금었으니
두루 비가 오면 모두가 싹이 트네
꽃의 이치를 몰록 깨달으면
보리의 열매는 스스로 이루어지네


<삼십삼조사 전법게·오도송·열반송 설강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