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경전에서 배우는 생활의 지혜

 


믿음이 강한 자
편집부
 
경을 아무리 많이 암송하더라도
그 뜻을 모르면 무슨 소용이 있으랴
부처님께서 사위국에 계실 때의 일이다. 극히 감각이 둔해서 어디가 모자라는 데가 있지나 않나 하고 의심이 갈 정도로 연로한 ‘독한’이란 수도자가 있었다.
부처님은 오백 명의 아라한에게 명령을 내려 그를 매일 가르치게 했으나, 삼년이 경과하고도 아직 게송 한 구절도 암송하지 못했다. 부처님은 그를 가엾게 여겨 그를 친히 불러서 몸소 게송을 교화시켰다.
“입을 지키고 뜻을 받아들이고, 몸에 잘못을 범치 않고, 이같이 행하는 자는 필히 깨달음을 얻으리라.”
이 게송을 부처님은 그에게 몇 번이나 되풀이해서 가르쳤다. 독한은 부처님의 이와 같은 자비에 감격하여 열심히 이를 배웠다. 마침내 그는 이 게송을 암기할 수 있었다.
“너는 나이가 연로하여 겨우 게송 한 구절을 외웠다. 이 게송은 누구나 다 알고 있으므로 네가 안다하여 별로 신기할 것도 없으나 너에게 그 뜻을 들려주겠다. 몸에는 삼악三惡이란 것이 있다. 살생·도둑질·사음 등이 그것이다. 또한 사악四惡이 있는데 거짓말하는 것과 이중 말·욕설과 위선 등이 바로 그것이다. 또한 마음에도 삼악이 있으니 탐욕·노여움·어리석은 행동이 그것이다. 이것들을 합해 십악업十惡業이라 부른다. 이 십악업이 일어나는 것과 멸하는 원인을 잘 관찰해서 생사유전生死流轉하는 어지러운 세계에서 죽어서 극락을 가는 즐거움도, 지옥에 떨어지는 고통도 모든 번뇌에서 멀리 떨어져 깨달음을 얻는 것도 여기에서 유래한다는 것을 알지 않으면 안 된다.”
그 이후로도 부처님은 더욱 자세히 설법을 하신 까닭에 둔한 독한도 어지러움과 의심에서 풀려 드디어 아라한의 지위에 올라갈 수 있었다.
그 당시 오백 명의 비구니가 별개의 정사에서 수행을 하고 있었는데, 매일 한 명씩 부처님이 지명하는 수도자가 이들을 지도했다. 어느 날 부처님은 독한을 지명하여 비구니들을 지도하게 했다. 둔하기로 유명한 독한이 설법을 한다고 하자 법회 동참자들은 별반 기대를 하지 않고 오히려 골탕을 먹일 생각을 했다.
강사로 등장한 독한이 인사를 했다.
“나는 덕도 없고, 사물도 잘 판단할 줄 모르며, 더욱이 늙어서 겨우 수도자가 되었습니다. 원래가 우둔해서 부끄러운 일이지만, 배웠다는 것은 겨우 게송 할 구절뿐입니다. 이제 제가 알고 있는 게송을 여러분께 말씀하려 하오니 잘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이 때 비구니들이 독한이 게송을 읊기 전에 그 게송을 먼저 읊어서 당황하게 하려고 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모두 입이 굳어져 말이 나오지 않았다. 서로 그 이유조차 몰라 당황하던 비구니들은 자신들이 독한을 골탕 먹이려 했던 생각을 참회하게 되었다. 그래서 독한은 부처님께서 가르치신 법문을 진지한 태도로 그대로 전달했고 그 자리에 있던 비구니 오백 명은 감명을 받아 아라한의 경지에 이르렀다.
다음날 당시의 국왕이 부처님과 스님들을 궁전으로 초대했는데, 부처님은 독한에게 철발우를 들고 부처님 뒤를 따르게 했다. 성문에 이르자 문지기가 독한에게 “당신은 수도자가 되어 아직 게송 한 구절도 외우지 못한다고 들었는데 어찌 국왕의 공양에 응할 수 있는가? 우리들도 게송 하나둘쯤은 알고 있는데, 당신 같은 사람은 공양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말하고 입궁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독한은 궁 밖에 혼자 남게 되었다.
공양시간이 되어 부처님이 정전에 앉아 손을 닦고 공양 드실 준비를 하였다. 성 밖에서 부처님의 행동을 마음에 그린 독한은 언제나 부처님께서 하셨듯이 팔을 벌리고 손을 든 철발우를 부처님께 건네는 동작을 하였다.
이 때 궁 안에 있던 왕과 군신, 부인, 태자 등은 철발우를 든 팔이 유령과 같이 쑥 뻗어 나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며 부처님께 “도대체 이것은 누구의 팔입니까?” 하고 여쭈었다.
이에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이것은 불법을 깨달은 독한의 팔입니다. 내 철발을 들고 나를 따라왔으나 문지기들이 입궁을 허락지 않아 팔을 뻗어 철발우를 내게 건넨 것입니다.”
부처님의 말씀에 왕이 크게 놀라며 부처님께 다시 여쭈었다.
“주위 사람들은 독한을 형편없는 바보로만 알고 있습니다. 단지 게송 한 구절밖에 아는 것이 없지 않습니까? 그와 같은 자가 어찌 이와 같이 훌륭한 불도를 깨달았습니까?”
이에 부처님께서 대답하셨다.
“임금이여, 배움은 반드시 많은 것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배움은 실행하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독한은 단지 게송 한 구절만 알고 있으나, 그 의미를 깨닫고 그 정신을 체득하여 마음이나 입, 몸 전체가 깨끗하고 거룩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이어서 대중들에게 게송으로 설하셨다.
천장을 암송하더라도 글의 참뜻을 잘 알지 못하면,
한 구절을 듣고서도 악을 소멸하는 것보다 못하리라.
경을 아무리 많이 암송하더라도
그 뜻을 모르면 무슨 소용이 있으랴.
한 가지 법구라도 잘 이해해서
행동으로 불도를 지켜야 한다.
부처님의 이 가르침을 듣고 삼백 명의 비구니들은 수도를 더욱 열심히 쌓아 아라한의 깨달음을 얻었다. 
『법구비유경法句譬喩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