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화엄경 열두 꼭지
    시심불심
    시심불심
    반야샘터
    불서
    선지식을 찾아서
    불교관리학
    건강한 생활

과월호보기

서로 살피는 불자가 되자

정우頂宇 스님
본지 발행인 | 구룡사 회주


오늘은 초하루 법회 날, 유난히 법당이 풍요롭고 편안해 보입니다.
엄동설한嚴冬雪寒 한겨울인데 포근하고 따듯해 보이고 있습니다.
부처님 모셔진 불단에 공양미供養米가 가득한 것을 보니 더욱 그렇습니다.
연말이 되면 불우한 이웃들을 돕기 위해 매년 하고 있는 일이지만, 법당에 풍성하게 올려있는 공양물供養物을 보면서 부처님의 복덕福德과 지혜智慧의 공덕功德이 무량無量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가슴 깊이 인식하면서 더 열심히 잘 살아가야 되겠다는 마음으로 일심합장 하게 됩니다.


24년 전 IMF 시절의 일입니다. 불교방송에서 소임을 맡고 있을 때였는데, 당시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과 김종필 국무총리 내정자께서 당선 인사차 불교방송을 방문하여 스님들과 담소를 나누던 중 대통령 당선인에게 이런 말씀을 드렸습니다.
“검찰청에서 IMF 극복을 위해 금 모으기를 하고 있습니다.
거기에서그칠 것이 아니라, 전 국민운동으로 확장하면 어떻겠습니까? 칠보七寶 중에서도 금金이 으뜸입니다. 우리 국민들은 돌 반지를 비롯해서 집집마다 금붙이가 없는 집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금은 수요와 공급 면에서 생산량이 부족합니다. 그러니 금 모으기는 국가에서 관리를 하여야 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여행의 자유화로 외국에 갔다 오면서 조금씩은 각국의 화폐가 남아 있습니다. 달러를 비롯한 외국 돈을 모으면 큰 재원이 될 것입니다.”
IMF 여파로 중고차 시장에 세워져 있는 자동차를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에 수출할 것도 제안했습니다. 중고 자동차를 수출하면서 자동차를 수리 할 수 있도록 기술도 함께 수출하면 충분히 구매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김대중 정부에서는 작은 정부를 지향하며 외국에 있는 공관을 많이 축소하는 과정에 네팔에 있는 한국대사관도 철수한다고 하였습니다.
종교적으로 이스라엘은 기독교의 발상지요 로마는 교황청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대 불교의 네팔에만 대사관을 철수하게 되면 종교적으로 어떤 민심이 나타나게 될지 걱정이 크다고 했습니다. 그 후 네팔한국대사관은 그대로 유지되고, 훗날 대사관에서 공관장 회의에 참석했던 대사님이 구룡사에 감사하다며 다녀가는 그런 일도 있었습니다.


현 정부에도 간곡히 부탁할 일이 있습니다. 천진암天眞庵에 대한 역사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역사 훼손은 물론 종교의 형평성을 잃지 않기를 당부 합니다.
광주시 퇴촌면 천진암로 1203에 있는 천진암은 조계종 사찰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대대적인 국가의 지원을 받으면서 최대의 천주교 성지로 변해 가고 있습니다. 천진암은 천주교인들을 탄압했던 조선 말기, 박해를 피해 피신해 온 천주교인들을 당시 천진암 스님들이 이들을 내치지 않고 받아들여 피신시켜주고 보호해 주었던 자비의 도량이었습니다. 그 대가로 받은 것은 많은 스님들이 천주교인들과 함께 희생을 당한 아픔이 있는 불교 성지입니다.
그런데 천진암은 국가의 막대한 예산을 지원받아 불교도량에 천주교 성당을 세우고 천주교 성역화 작업을 하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천주교 성지로 탈바꿈되어 있습니다. ‘물에 빠진 사람 건져 놓으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고, 현재 천주교에서는 ‘천진암을 불교와는 상관없는 자기들의 성지’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태어나서 안 죽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마는, 죽게 될 목숨 먹여주고 재워주면서 숨겨주었는데, 이 부분은 쏙 빼놓고 스님들도 순교한 것이라 왜곡을 하고 있습니다. 통탄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해서 캐럴 활성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합니다. 캐럴은 기독교인들이 크리스마스에 부르는 성탄 축하곡입니다. 그런데 공공의 역할을 수행해야할 정부 기관에서 기독교 찬송가를 10억 원이 넘는 국민 혈세를 활용하여 전 국민에게 대중화시키겠다고 나서고 있으니, 참으로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서로 화합하고 함께 발전하는 방향으로 간다면 문제 될 일은 없습니다.
문제는 사실을 사실로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사실을 왜곡하고 한쪽에 치우친 편파적인 사고방식의 결과에서 불교를 폄훼하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이 문제입니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에 노출된 날들을 되돌아보면서 중생衆生들이 중생이 된 병病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백신접종이 원활히 이루어지면서 우리나라도 위드 코로나시대를 맞이하는가 싶었는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된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가 우리나라에서도 발견되면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지난 2년 동안 세계를 휩쓸고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우리나라에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가 우세 종으로 치닫는 과정에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인천의 한 목사 부부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갔다 와서 거짓말만 하지 않고 사실대로 방역 당국에 말했으면 쉽게 경로를 파악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 사실을 숨기는 바람에 감염 경로를 확인하지 못하고 오미크론 변이종이 우리나라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입니다.


흔히 팔만사천八萬四千 번뇌煩惱가 있다고 하듯이 중생들의 병에는 무수히 많은 인연因緣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몸으로 지어서 생기는 병이 404가지라고 합니다. 크게 보면, 지수화풍地水火風 4가지 인연에 의해 각각 101가지씩의 병이 있습니다. 그래서 스님들이 법당에서 축원할 때마다 ‘사백사병四百四病 영위소멸永爲消滅’이라, 404가지 질병들이 없어지기를 염원 하는 것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독한 병이 탐욕貪慾과 분노憤怒와 어리석음(痴暗)입니다.
그런데 욕심이 많고 화를 잘 내고 어리석은가를 살펴보면 간단합니다.
욕심이 많은 사람치고 화를 안 내는 사람은 없습니다. 어리석은 사람치고 분노심을 촉발하지 않는 사람이 없습니다. 화는 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노조절장애까지 이어지게 해서는 안 될 일입니다.
제일 큰 걱정은 거짓말을 하면서 거짓말인 줄 모르는 사람입니다.
욕심이 많으면서도 욕심이 많은 줄 모르는 사람입니다.
분노조절장애가 있는데도 그것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정신 차려야 합니다.
눈 크게 뜨고 변별력을 가지고 지혜롭게 우리 사회를 들여다보아야 합니다.
역사적으로 보더라도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살상한 것도 모두 탐진치貪嗔癡 삼독三毒 때문입니다. 탐진치 삼독심 때문에 잘못을 저지르면서도 잘못한 것인 줄 모르고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피해는 본인은 물론 주위의 사람에게도 많은 피해를 입히게 합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알고 지은 죄보다 모르고 짓는 죄가 더 크다.”
질량의 법칙으로 보면 똑같은데 왜 모르고 지은 죄가 크다고 말씀하셨을까요? 모르고 지은 죄는 잘못된 것인지 모르기 때문에 계속해서 그 잘못을 되풀이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우리 불자들부터 달라져야 합니다. 우리 불자들부터 변해야 합니다. 우리 불자들부터 본성本性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런데 많은 과오를 저지르면서, 애욕愛慾의 바다에 흘러 다니면서 무명無明과 무지無智와 무치無癡의 그물에 걸려서 근심과 걱정만 하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그것은 이 모두가 다 탐진치 삼독심 때문입니다.
고苦의 고통과 괴로움의 씨앗은 번뇌煩惱와 망상妄想입니다. 망상을 멈추게 하는 것은 도道를 닦는 일밖에 없습니다. 도를 닦는 것입니다. 도를 보아야 생각이 멈춥니다. 그래서 바로 보아야 하고 바로 생각해야 하고 바르게 말해야 하고 바르게 행동해야 하고 바르게 생활해야 하고 바르게 정진해야 하고 바르게 깨어 있어야 하고 바르게 삼매三昧에 들어야 합니다.
정견正見·정사유正思惟·정어正語·정업正業·정명正命·정념正念·정정진正精進·정정正定의 팔정도八正道는 이렇게 있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재색식명수財色食名睡 오욕五慾에 집착한 중생을 제도하는 가르침이 불교입니다. 오욕의 집착에서 벗어나려면 방일放逸하지 않아야 합니다. 방일은 게을러빠진 걸 말합니다. 방일放逸, 방종放縱, 방심放心에 빠지지 않은 사람은 부끄러워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다시 짓지 않으려고 맹세하게 됩니다.
참회懺悔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그것을 모르면 중첩해서 십업十業을 계속 짓게 됩니다. 불교에서 수행한다는 것은 마음을 항상 단속하는 것입니다.
불교 공부를 무엇 때문에 하겠습니까? 탐짐치 삼독심과 방일함과 오욕락에 마음이 흔들리지 않도록 잘 살펴서 단속하기 위함입니다. 이 일만 제대로 하면 과오가 없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고통의 씨앗은 망상이요, 망상을 멈추게 하는 것은 팔정도입니다. 그래도 도를 보아야 생각이 멈추고 의지함 없는 지혜에 의지해서 항상 불퇴전不退轉의 삶을 살 수 있을 것입니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물러남이 없는 불자의 길을 걸어가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