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반야샘터
    생활법률상식
    자연과 시
    자연과 시
    불서
    인간불교
    건강한 생활
    구룡사 한가족

과월호보기

갱년기 이후 급증하는 여성고혈압

문상돈
한의학 박사 | 전 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 | 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그동안 겨울날씨치곤 춥지 않아 생활하기 좋았는데, 기온이 떨어지고 있다. 절기로 볼 때 소한에서 대한으로 갈수록 추워진다고 한다. 사계절 중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에 가장 조심하고 관리해야 할 분들은 평소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하여 갑작스런 고혈압 중풍 등으로 사망률이 높아진다. 고혈압 환자의 겨울철 사망률은 여름에 비해 30% 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기온이 낮아질수록 혈압 관리에 특별히 신경 써야 한다.
고혈압 하면 대부분 남성이 여성보다 많을 것이라고 알고 있다. 술 담배 등에 많이 노출된 남성의 고혈압 유병률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통계로 보면 전체 고혈압 환자는 남성이 많긴 하지만, 갱년기 이후에 고혈압 유병률이 여고남저로 역전되기 시작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고혈압이 40대 전까지는 남성비율이 높다가 40대가 되면 남녀 비율이 비슷해지고 50대부터는 여성 유병률이 더 높아진다고 한다.
여성 고혈압은 폐경 전 10.7%에서 폐경 후 30.6%로 3배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인다. 폐경 후 혈압이 높아지는 이유는 여성호르몬 분비량 감소와 관련이 깊다. 여성호르몬 즉 에스트로겐은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관을 보호하는 작용을 하는데, 폐경 이후 에스트로겐의 분비가 줄어들면 폐경 전에는 잘 유지되던 혈압이 점차 높아진다. 따라서 폐경 이후의 여성은 요즘 같이 날씨가 추워지거나 과로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 상황을 조심해야 한다. 특히 폐경 되고 10~15년이 지난 시기인 60~65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데, 이 시기는 호르몬 감소로 인한 혈관질환 위험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중풍 심장병 등이 생기는 경우가 훨씬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갱년기 여성의 고혈압 증상은 일반 고혈압 증상과 약간 다른 특징이 있다.


1. 아침과 저녁에 두통이 심해진다
2. 불안 초조감이 커진다
3. 피로가 잦고 자주 어지럽다
4. 집중력이 떨어진다
5. 귀에서 소리가 나기도 한다
6. 가벼운 운동에도 쉽게 숨이 가빠진다
7. 잠을 깊게 자지 못한다
8. 전반적인 신체기능이 약화된다


특히 상열되면서 혈압이 올랐다가 어떤 때는 혈압이 정상으로 내리는 등 혈압기복이 심한 현상도 이 시기에 흔히 보인다. 이런 증상들은 폐경기를 지나면서 더 심해지고 아울러 혈압 또한 더 오르는 증상이 나타난다. 가족력으로 고혈압이 있는 폐경기 여성은 평소 혈압이 정상이었다 해도 이 시기에는 주기적으로 혈압을 측정 관리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갱년기는 모든 여성들이 피할 수 없는 삶의 고비다. 여성호르몬 부족은 어쩔 수 없이 맞는 것이므로 이에 상응하는 생활습관을 찾아 꾸준하게 혈압을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


갱년기 혈압관리에 도움 되는 몇 가지를 알아보면
첫째, 운동이 중요하고 특히 많이 걸어주면 좋다. 이 시기에 얼굴 등 상체로 열이 오르는 것은 자궁을 비롯한 하체에 있어야 할 열이 위로 떠서 생기는 병리적 현상이다. 걷기 등산 또는 가벼운 조깅 등으로 하체를 많이 쓰면 상열을 아래로 내릴 수 있다.
둘째, 충분한 수분을 섭취한다. 물은 우리 몸의 70%를 차지하고 있는데, 물 부족으로 열 관리가 되지 않으면 혈압이 오른다. 체중 곱하기 30 하면 하루 동안 마실 물의 양이 된다.
셋째, 하루 7~8시간 잠을 자야 한다. 수면이 충분하지 못하면 우리 몸을 스트레스 호르몬이 많이 분비되고 이 호르몬이 혈액을 끈끈하게 만들어 결과적으로 혈압이 오르게 된다.
넷째, 적정 체중을 유지해준다. 이 시기는 대사량이 떨어져 먹는 것은 적은데 비해 쉽게 살이 찐다. 근육보다 지방이 더 늘어나기 때문에 지방이 혈액 속으로 녹아 들어가면서 혈액이 탁해져 혈압은 오르게 된다.
다섯째, 혈액순환에 도움 되는 보충제를 섭취한다. 이유 없는 불안 초조감이 자주 발생하는 이때에 마그네슘 같은 보충제는 심리안정을 유도한다. 혈중 중성지질을 개선하고 원활한 혈액순환으로 혈압을 안정시키는 오메가 3가 좋다.
추운 겨울, 아무쪼록 갱년기 고혈압을 가진 분들은 잊지 말고 혈압관리에 신경 쓰도록 하자.
아래를 누르면 몇 가지의 간단한 운동으로, 혈압을 무려 20~50mmHg를 내릴 수 있는 방법이 소개되어 있으므로 참고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