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1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 보
    대학입시와 불교 1
    대학입시와 불교 2
    대학입시와 불교 3
    지상법문
    무소유의 삶
    절문밖 풍경소리
    붓다 칼럼
    선지식을 찾아서
    즐거움을 뿌려라
    취재현장에서 본 불교
    건강한 생활
    입시광장
    치아건강 칼럼

과월호보기

입시기도를 올리는 올바른 자세

고광영


옛날 어느 나라에 알 수 없는 전염병이 돌기 시작했다고 한다. 며칠을 앓다가 쓰러져 목숨을 잃는 무서운 병이었다. 온 나라 의사들을 동원하여 고쳐보려 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당황한 왕실에서는 커다란 제단을 마련하여 갖가지 음식을 쌓아놓고 하늘에 제사를 지내며 이 재난을 물리치게 해 달라고 빌었다. 절에서도 기도법회를 하며 불자들은 가족의 건강발원을 위한 등을 켜려고 열심이었다.
그 나라에 한 가난한 보살이 있었다. 어려서부터 배운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어 남의 집 일을 하며 힘들게 살고 있었다. 그러나 불심만은 누구 못지않게 진실하고 순수했다. 보살은 병에 죽어가는 사람들 소식을 듣고 아픈 사람들을 위해서 자신도 절에 가서 등을 켜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등을 켜려면 보시금이 필요했는데 너무 가난한 형편에 어려웠다. 그래서 열흘 넘게 거의 잠을 자지 않고 바느질을 하였다. 마음으로는 오직 “부처님, 관세음보살님, 지장보살님! 우리나라를 구해 주소서. 불쌍한 사람들을 도와주세요. 병을 물리치게 도와 주세요….” 하면서 기도드렸다.
그 마음이 너무 절실하고 병든 사람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깊어 바느질하는 손위로 눈물이 뚝뚝 떨어지곤 하였다. 밤새 울면서 기도하게 되어 아침이면 눈이 퉁퉁 붓는 경우가 많았다. 피곤하고 힘들었지만 보살은 죽어가는 사람들을 살려야겠다는 일념에 품 삵을 모아 결국 간신히 보시금을 마련해서 절로 향했다.
야외에 특별히 마련된 곳에 각자의 초에 불을 밝혀 올리게 되어 있었다. 사람들 틈에서 보살도 자신의 초에 불을 밝히고 합장하며 간절히 기도를 시작했다. 그런데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하는 게 아닌가. 수많은 촛불 위에 여지없이 비가 쏟아졌다. 촛불들은 꺼져 가고 사람들은 안타까워 웅성웅성하고 비를 피하여 자리를 뜨는 사람들도 생겼다. 그러나 가난한 보살은 개의치 않고 계속 기도하고 있었다.
“부처님, 관세음보살님, 지장보살님…. 도와주세요, 불쌍한 사람들을 살려주세요. …!”
가슴에서 마치 뜨거운 응어리가 녹아내리는 것처럼 눈물이 끊임없이 흘러내렸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쏟아지는 빗속의 모든 촛불이 꺼졌으나 촛불 하나 만은 여전히 밝게 빛나며 타오르고 있었던 것이다. 바로 가난한 보살이 밝힌 촛불이었다. 보살의 눈에만 어떤 현상이 나타나보였다. 그 촛불로부터 나온 빛이 하늘로 올라가 전부 퍼져서 온 국토를 밝게 비추고 있었던 것이다.
그 날부터 사람들의 병이 낫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열흘 째 되는 날에는 전염병이 그 나라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추었다고 한다. 한 가난한 보살의 간절한 마음과 기도가 온 나라를 살리는 마음의 촛불이 된 것이다.
‘빈자일등(貧者一燈)’과도 유사한 이 이야기가 떠오른 것은 전국의 사찰에서 입시생을 둔 불자들이 지극정성으로 올리고 있는 수능기도가 한창이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렇게 수능을 앞둔 시기가 되면, 전국의 모든 사찰에서는 어느 절이랄 것 없이 대학합격발원 불공과 기도를 붙이고, 불자들도 가족과 함께 절을 찾아 부처님께 지극정성으로 발원과 기도를 한다.
우리나라처럼 대학입시에 대한 부담이 큰 나라도 드물 것이다. 이것은 곧 우리나라에서 좋은 대학을 졸업하는 것이 일생을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이고, 사람에 대한 평가를 실력과 능력보다 학력(學歷)에 의존한다는 뜻일 수도 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정부에서는 “입시지옥을 없애고, 학력으로 차별받는 일을 없애겠다”며 갖가지 교육 개혁 방안을 내놓았지만 그 정책이 단 한 차례라도 성공하여 국민들을 입시지옥에서 해방시켜 준 적이 없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매년 2학기가 시작되고 입시가 가까워지면 전국의 사찰과 성당, 교회에서는 ‘대입 합격 발원 기도’가 이루어진다.
평소 기복 신앙을 비판하거나 심지어 경멸하기까지 했던 사람들도 자기 자식을 위해서는 이 기도 대열에 빠지지 않는다. 유명한 학자가 쓴 책에서, “기복 신앙과 입시 기도를 비판하였었지만 막상 내 자식이 고3생이 되자 나도 모르게 절에 가서 기도를 드리게 되더라”는 고백을 보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본래 다니던 절이나 교회에서 하는 입시 기도에 동참할 뿐 아니라 심지어 기도영험이 있다는 전국의 유명 기도처를 두루 찾아다니며 “제발, 우리 아이가 좋은 성적으로 원하는 대학에 합격하게 해주세요!”라며 간청하기도 한다.
그러나 스스로의 수행으로 깨달음을 성취하기로 서원한 우리 불자들의 기도는 절대 유일신을 믿고 모든 것을 신(神)의 결정에 맡기는 타력 종교의 신도와 달라야 한다. 불자가 기도를 할 때에는 너무 기복적이 되지 않아야 하며, 혹 신비적인 가피를 기대하지 말고 돈독한 신심으로 열심히 정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할 때 입시 기도의 긍정적인 효과를 보게 된다. 입시기도 동참자는 이 기회를 통해 자기 마음을 닦고, 가족에 대한 사랑과 이해심을 넓히게 되며, 불교의 가르침을 접하게 될 것이고, 또 그것을 계기로 불교교리를 배워 참다운 불자로 성장해 갈 것이다. 자식 입장에서도 마음이 안정될 수 있을 것이고, ‘나를 위해 저렇게 지극 정성을 바치는 어머님을 생각해서라도 더욱 더 열심히 공부를 해야 한다’는 다짐을 하여 좋은 결과를 얻게 될 것이며, 나아가 ‘부처님 가르침을 배워야겠다’는 발심을 하게 될 것이다.
입시기도에서 드러나는 자식을 향한 어버이의 지극한 마음은, 자식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고 정성스런 어버이의 마음은 곧 중생을 향한 부처님의 마음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기도가 개인 소원을 비는 데에서 머물지 않고 이렇게 부처님 가르침에 가까이 다가가는 인연이 될 수 있기에, 자력 종교인 불교에서 타력적으로만 여겨지는 기도를 용납하고 권하는 것이다.
그러나 기도가 이런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해서 자기 자식만을 위한 이기적인 기도를 하는 것은 불자들에게 맞지 않는다. 혹시라도 “다른 절의 입시생들은 다 떨어져라. 다른 집 아이는 신경 쓰지 말고 우리 아이만 불보살님 가피력으로 좋은 성적을 내주세요”라고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사랑하는 가족이 아플 때 “불보살님의 자비심으로 살려 주십시오!”라며 간절한 기도를 드릴 뿐 “다른 사람을 대신 아프게 해주세요”라는 기도를 드리지는 않는 것과 같다. 설사 그런 기도를 드린다 해도 불보살님께서 그와 같은 이기적이고 배타적인 기도를 들어주실 리 없다.
또 한 가지 주의할 것은, 자식을 위한 입시기도를 드리면서 혹시라도 ‘내가 아이를 위해 이렇게 열심히 기도하는데, 아이가 이것을 몰라주면 어쩌지?’라며 상을 내며 괜한 걱정을 하거나 아이에게 “엄마 정성을 봐서라도 꼭 좋은 대학에 합격해야 한다”고 드러내놓고 압박을 가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만약 이렇게 한다면 자식을 위한 기도가 오히려 자식을 불안하게 하고 결과적으로 입시를 망치거나 앞날을 해치는 나쁜 일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자식을 위한 입시 기도를 드리면서 ‘이 땅에서 지금과 같은 학력(學歷) 차별과 입시 지옥은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대승적 발원을 할 수만 있다면 더욱 바람직하다.
보이지 않는 마음의 힘은 무한하다. 불자 모두가 깊고 간절한 한마음을 내어 기도 정진하시어 뜻하시는 바를 모두 원만성취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