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생활 속의 불교
    생활법률상식
    자연과 시
    자연과 시
    불서
    선지식을 찾아서
    산사카페
    인간불교
    건강한 생활

과월호보기

넝클장미

고상원
시인 / 여래사 불자


어렸을 때
우리집 담장에서
봄마다  만났다


처음 보는 것처럼
또 만나니 떨리는구나
아파트 괴물에 가려
속세에 가려
이제야 보이는구나
텅 빈 마음에 들어온 그대
한평생 날 위해 기다렸구나


이제 다 낡은 내게
다가오는 그대
영원한 청춘이구나
이젠 감당할 수 없으니
어쩌냐


저 강물도
저 풀잎도
저 백로도
변함없는데
내 처지만 낡았으니
어쩌나


다시 만난 옛친구야
마음은 다시 그대 곁에 있으니
담장에 서성이지 말고
사랑으로  다 용서하고
가슴으로 품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