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보
    다람살라소식
    꼭 읽어야 할 화엄경
    시심불심
    시심불심
    반야샘터
    불서
    선지식을 찾아서
    산사카페
    불교관리학
    간강한 생활

과월호보기

콜레스테롤의 두 얼굴, 좋은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

 


문상돈
한의학 박사 | 전 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 | 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일반인들의 의학상식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인터넷 검색기능이 편리해져서 그런 것인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그런 것인지 모르겠으나 진료하다보면 의료인이 알 법한 제법 깊은 의학지식까지 갖춘 사람들도 만나게 된다. 예전에는 콜레스테롤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는데, 이제는 좋은 콜레스테롤 나쁜 콜레스테롤까지 따져가며 세세한 내용까지 알고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상황은 의료인으로서 더 공부를 해야겠다는 선순환적인 자극이 되기도 한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속 세포막 형성부터 호르몬 정액생성 등 인체에 꼭 필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두려워하지만 수치가 너무 낮으면 세포벽이 약해져 몸속 곳곳에 출혈이 발생하는 등 단 1초도 생명을 영위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한 기초대사물질이 콜레스테롤이다.
좋은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어보았을 것이다. 굳이 따지자면 좋고 나쁜 콜레스테롤은 없지만 이미 그리 알고 있는 경우가 많으니 이해하게 편리하게 나눠서 알아보자.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알려진 HDL은 몸의 찌꺼기를 혈관에서 간으로 회수하는 기능을 하고, 나쁜 콜레스테롤이라고 알려진 LDL은 간에서 우리 몸의 혈관으로 콜레스테롤을 공급하는 역할을 합니다. LDL은 혈관 내막에 콜레스테롤을 쌓이게 만들고 HDL은 쌓인 콜레스테롤을 수거하여 배출시켜준다. HDL이 높으면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수거하는 양이 많아지므로 수치가 떨어지고, LDL이 높으면 혈관 쪽으로 콜레스테롤을 많이 공급하기 때문에 수치가 높아진다. 따라서 LDL이 혈관에 찌꺼기를 남기면 그 찌꺼기를 HDL이 치워주는 선순환이 중요하다. 이 시스템이 작동되면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로 인한 질병 발생 가능성은 훨씬 줄어든다.


LDL 수치가 높아지면 인체는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먼저 혈관 벽에 찌꺼기가 쌓이게 되고 혈관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를 일으켜 심혈관 질환과 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심혈관이 좁아지면서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고혈압 등의 심혈관 질환이 유발되어 흉통이 나타날 수 있다. 뇌혈관이 좁아지면서 뇌혈관질환인 뇌졸중과 지주막하출혈이 유발될 수 있다.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산소와 영양분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면서 기능저하와 피로감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간의 기능과 침의 기능이 약화되어 소화를 방해받으므로 심지어 구취가 유발될 수도 있다.


높은 LDL을 낮출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자면,
첫째, 식이섬유로 LDL을 체외 배설하도록 한다.
섬유질은 LDL 같은 나쁜 콜레스테롤을 흡착해서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데, 통곡물과 콩류, 채소와 과일로부터 식이섬유를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다.
특히 우엉 연근 표고버섯에는 식이섬유 함유량이 많으므로 달여서 물 대신 자주 섭취하면 LDL을 배설하여 수치를 낮출 수 있다. 김 미역 파래 다시마 등 해조류와 양파 마늘도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탁월한 효능이 있다.


둘째, 육류 보다 생선을 자주 섭취한다.
생선에 함유된 기름은 LDL은 낮추고 HDL은 높이며 중성지방까지 줄여주는 기능이 있다. 특히 멸치, 정어리, 고등어, 연어 등 작은 등 푸른 생선이 효과가 좋으므로 생선을 일주일에 2번 이상 먹으면 좋다. 생선을 자주 먹기 어렵거나 생선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오메가 3가 함유된 보충제를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된다.


마지막으로, 좋은 음식을 선택해야 한다.
마요네즈, 마가린, 쇼트닝, 튀긴 음식 등에 들어있는 트랜스 지방은 HDL을 감소시키는 반면, LDL을 증가시킨다. 트랜스 지방이나 포화 지방처럼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을 올리브유 들기름 등 건강에 좋은 지방으로 대체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