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호

    다시듣는 큰스님 법문
    이달의 법문
    화 보
    승가의 화합정신1
    승가의 화합정신2
    생활세계와 불교
    절문밖 풍경소리
    보조지눌의 화엄사상
    금강계단
    붓다 제언
    불교미술의 세계
    선지식을 찾아서
    지상법문
    함께 배워봅시다
    반야샘터
    취재현장에서 본 불교
    건강한 생활
    입시광장
    치아건강 칼럼

과월호보기

사성제의 가르침







   달라이 라마
   티베트 승왕


이제 여러분은 사성제에 관한 가르침을 들었습니다. 만일 자신을 불교도라고 생각한다면, 사성제에 관한 가르침을 활용 하십시오. 사성제의 가르침을 지성적으로 이해하는 것으로 그쳐서는 안 됩니다. 불교의 가르침에 대해 숙고하고 수행하는 것이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되어야 합니다. 물론, 이 말씀은 기독교인이나 유태인, 무슬림과 같은 타종교인들에게도 해당됩니다.

어떤 종교이든지, 여러분이 종교를 받아들이면 그 종교는 생활의 일부가 되어야 합니다. 일요일에는 교회에 가서 두 손을 모으고 잠시 동안 기도하지만, 그 밖의 시간에는 여러분의 행동이 예전과 똑같고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걸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의 육체가 교회나 성당을 다니는 것과는 상관없이, 종교의 가르침은 자신의 마음에 살아 있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래야만 그 종교의 진정한 가치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종교의 가르침은 두뇌 속에 있는 한 조각의 지식에 불과할 뿐이며, 여러분이 인생에서 어려운 문제에 부딪칠 때도 그 종교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종교의 가르침이 생활의 일부가 되면, 여러분이 문제에 부딪칠 때마다 그 가르침은 내면의 힘을 줍니다. 여러분이 늙거나, 불치병에 걸리거나, 죽음을 맞을 때, 수행은 일종의 내면의 보증서입니다. 결국, 죽음은 삶의 일부이고, 죽음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조만간 우리 모두는 그 문을 통과해야만 합니다. 내세가 있든 없든간에, 죽음의 순간에 마음의 평화를 유지 하는 것은 매우 소중한 일입니다. 그렇다면 죽음의 순간에 어떻게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을까요? 우리 안에서 내면의 힘이 생기는 경험을 해보았으면, 죽음의 순간에 평화로울 수 있습니다. 그런 힘은 다른 사람에게서 받을 수가 없습니다. 신들도, 스승들도, 친구들도 그 누구도 그런 내면의 힘을 내게 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부처님도 말씀하셨습니다.
“그대 스스로 해야만 한다!”라고.
<다음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