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1년

      2021년 01월호
      2021년 02월호
      2021년 03월호
      2021년 04월호
      2021년 05월호
      2021년 06월호
      2021년 07월호
      2021년 08월호
      2021년 09월호
      2021년 10월호
      2021년 11월호
      2021년 12월호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20년 12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물이 줄지 않는 수통

조용국
동불CEO 총동창회 산행회장·삼호글라스 대표


전쟁터에서 큰 싸움을 치르다가 심하게 부상당한 병사가 애타게 물을 찾고 있었다.
마침 한 병사의 수통에 약간의 물이 남아 있었다.
그 병사는 얼른 부상당한 동료 병사에게 수통을 건넸다.
수통을 받은 병사는 물을 마시려고 고개를 뒤로 젖히다가 불현 듯 주변에 있는 병사들의 눈길이 모두 자신이 들고 있는 수통을 향하고 있는 것을 느꼈다.
부상당한 병사는 차마 혼자만 물을 마실 수가 없었다.
그래서 꿀꺽꿀꺽 소리를 내며 마신 후 수통의 임자에게 수통을 건네주었다.
그런데 수통의 임자가 수통을 받아들고 보니 물이 조금도 줄어들지 않은 것이다.
그는 부상당한 병사의 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그래서 자신도 소리를 내며 달디 단 표정으로 소리를 내며 물을 마시는 척하고는 옆에 있는 다른 병사에게 수통을 건넸다.
이어서 모든 병사들이 돌아가며 수통의 물을 꿀꺽꿀꺽 마셨다.
그리고 한참 후에 수통은 본래의 임자에게 돌아왔으나 수통의 물은 처음과 같은 양이었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그 부대에는 더 이상 갈증을 느끼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는 점이다.
배려의 결과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일화이다.
부대원의 목을 다 축이고도 여전히 남아 있는 그 수통의 물처럼 배려는 구성원을 행복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배려가 없으면 시기와 질투, 싸움이 일어난다.
그러나 구성원 사이에 배려가 흐르면 그 조직은 발전하고 행복해진다.
우리들 가슴속에 서로를 위해 배려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보다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