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1년

      2021년 01월호
      2021년 02월호
      2021년 03월호
      2021년 04월호
      2021년 05월호
      2021년 06월호
      2021년 07월호
      2021년 08월호
      2021년 09월호
      2021년 10월호
      2021년 11월호
      2021년 12월호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20년 12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풍 선

신강호
육군 상병


헛바람들어 둥둥 떠 있는 것
너희 사이에 섞이지 못하고
보란 듯이 둥 떠있는 것
보란 듯이


뒤뜰에 매어놓은 송아지처럼
텅 빈 눈동자로
멍하니 흔들리는 것
살랑살랑


나 하나 가누지 못해
일렁이다
드디어 곤두박질


두려운 것은


터져버릴 것 같은
날아가 버릴듯한
쪼그라드는 나


세상은 왜 이리
날카롭게 중무장했을까
이렇게 흔들려도 되나
그냥 터져버리고 싶다


아이의 손에 붙잡혀
바람에 흩날리는 너희들을 바라보면
그토록 부러웠다
조만간 하늘 높이 부유하는 너에게
단말마같은 울음을 쏟아내는
그 아이의 손에서 벗어나


한번이라도
단 한번만이라도


하늘 끝에서 터지게 될
네가 너무 부러웠다
나는 영영 알지 못할 테니까


다 스러져가는 낡은 놀이공원
마지막 남은 솜사탕 아저씨
그리고
먼지 잔뜩 머금은 잿빛 풍선


오늘은 많이 파셨어요!
어머니의 손을 꼬옥 잡은
새까만 꼬마아이의 웃음을 보셨겠죠
저는 보았답니다
차마 풍선을 갖고 싶다 말할 수 없었던,
작은 소년의 가녀린 눈빛을…


이제 이별할 시간
너무 길었던 날을 정리하며
두 눈을 덮는다


내일은 비가 왔으면
아무도 놀이공원에 오지 못하게
또 다른 내가 흔들리지 못하게


어라 아저씨!


풍선은 둥실 떠올라
낯선 세상을 본다


이렇게 생겼구나
우리 놀이공원


생각보다 기쁘지가 않다
아득해진 풍경…
나만 홀로 남겨진 두려움뿐


멀리서 바라본 도시는 무심히 반짝이고
그저 아름답다


저 어딘가에 살고 있을
새까만 소년은
하늘 끝에서 휘청이며
너에게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