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친구보험

이지숙
수필가·문화센터 강사



보험료 인상 걱정 없고
재계약 절대 없고
100년까지 완전 보장되는
‘친구보험’이 나이 들어서는 최고의 상품이라는 말이 공감가는 나이가 되었나 보다. 누군가 이 문구를 카톡을 통해 보냈을 때, ‘아 그래’라고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올라오는 공감의 공기가 감싸는 것을 느꼈다. 노년일수록 친구가 필요한데 어떤 분은 나이 들어서 혼자 외로워하며 징징거리시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어떤 분은 친구들과 아주 즐겁게 시간을 보내며 유쾌하게 노년을 보내시는 분이 있다.


인생에서 가장 큰 선물은 노년까지 함께 할 친구인 것 같다. 그 어떤 보험보다 중요한 친구보험 ! 돈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진정한 친구가 곁에 있다면 당신은 정말 행복한 사람일 것이다. 중년인 나로서는 아직 뼛속 깊이 공감이 가지는 않지만 친구보험의 필요성에 어느 정도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가끔 곱게 화장을 하고 친구들과 하하호호 하며 즐겁게 거리를 활보하는 노인들을 볼 때면 나이가 들어서도 찡그리지 않고 밝은 모습으로 사시는 모습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잔잔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누구말대로 있다고 더 오래 살고 없다고 더 짧게 사는 인생이 아닌데, 너무 아등바등 하지 말고 사는 동안 주위사람들과 서로 사랑하며 웃으며 사는 삶이 보기도 좋을 것이다.


외로움은 수명도 단축시킨다고 한다. 나이 들수록 더욱 감싸 안고 이해하고 베풀면서 살면 주위에 사람이 많이 모이지만, 연장자라는 이유로 대접받기만을 바라고 명령하는 독선적인 모습으로 상대의 말에 귀를 귀울이지 않으면 가까운 가족과 곁에 있던 친구마저도 떠나게 된다. 나이 들수록 허황된 짐을 내려놓고 욕심으로 가득 찬 마음을 비우고 좀 더 베풀면서 겸손한 삶을 산다면, 당신의 주위엔 많은 친구들이 모여들어 결코 외롭지 않은 삶을 살게 될 것이다.


다가올 노년까지 아니 이 生을 다할 때까지 곁에서 당신을 지켜줄 친구라는 축복의 선물을 원한다면, 지금부터라도 친구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현명하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정말 좋은 사람 셋만 만나면 성공한 삶이라고 하는데, 성공한 삶을 위해서라도 지금 당장 친구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어떨지….


아플 것을 대비해 건강보험에 가입해 있으면 든든한 것처럼 친구보험이 있다면 혼자가 되어도 결코 두렵지 않고 외롭지 않을 것이다. 황량한 삶의 벌판에서 결국 우리는 좋은 사람을 몇 명 더 만나기 위해 헤매는 것일지도 모른다. 혼자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고 한다.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이 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유이다.


예전에 어느 책에서 읽은 ‘친구를 사귀는 것은 힘든 기술’이라는 글귀가 귓가를 맴도는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