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寶誌公보지공 和尙화상의 勸世文권세문 설강(Ⅱ)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朝走西  暮走東 조주서  모주동
人生恰似採花蜂  인생흡사채화봉
採得百花成蜜後  채득백화성밀후
到頭辛苦一場空  도두신고일장공


아침 저녁 동쪽 서쪽 분주히 다니지만
인생살이 꽃을 찾아 꿀을 따는 벌 같아서
백 가지 꽃에서 꿀을 따 모았지만
그 동안 애쓴 결과 남은 것이 하나 없네


夜後聽得三更鼓  야후청득삼경고
飜身不覺五更鐘  번신불각오경종
從頭仔細思量起  종두자세사량기
便是南柯一夢中  변시남가일몽중


자다 문득 삼경의 북소리를 들었거늘
몸을 한 번 뒤쳤는데 벌써 오경 종소리라
태어나서 이제까지 살아온 길 돌아보니
이것 모두 남가일몽 벗어나지 못했도다


不信但看桃杏樹  불신단간도행수
花開能有幾時紅  화개능유기시홍
可若觀看公卿相  가약관간공경상
死後埋歸泥土中  사후매귀니토중


믿지 못할 인생살이 오얏꽃과 똑같나니
꽃핀 다음 얼마 동안 붉은 모습 유지하랴
가히 볼 만하도다 벼슬아치 모습이여
죽은 다음 모두 다 흙 속으로 돌아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