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근검절약하게 살지만, 인색한 인생은 살지 말자

정우頂宇 스님
본지 발행인 | 구룡사 회주


24절기 춘하추동春夏秋冬은 그렇게 또 가을을 맞이했습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고 하는 추분秋分이 지난지도 벌써 여러 날 되었습니다.
오늘은 불자들에게 법당에서 ‘성불하세요.’라는 인사를 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나도 모르게 불자들이 하고 있는 인사법에 젖어 ‘성불하십시오.’라 했습니다. 그런데 ‘성불하십시오.’를 ‘성불하세요.’로 하였는데, 훨씬 넉넉함이 배어 있는 여백이 생기었습니다.
“성불하세요.”


마음이 번거로우면 세상이 번거롭고 마음이 밝고 깨끗하면 세상이 밝고 깨끗해진다는 것을 우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경험으로 알 수 있습니다.
업력중생業力衆生들은 육도六道를 윤회輪廻하는 과정 속에 삼악도三惡道를 벗어나지 못하고 살지만,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님이나 지장보살地藏菩薩님, 문수보현文殊普賢의 지혜智慧와 행원 行願을 가진 보살님들은 원력願力으로 어느 곳에서든 필요한 곳이면 찾아갈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지장보살님이 죄업罪業이 지중해서 지옥중생地獄衆生들과 함께 사는 것이 아닌 것을 보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렇게 지식으로는 알고 있으면서도 우리는 왜 그 무엇인가에 그렇게 집착執著하고 한 쪽으로 치우치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요?


50년 전, 출가하기 위해서 통도사로 내려갈 때를 생각해 보게 합니다.
그 어린 사미승은 서울에서 통도사를 찾아가려고 용산역에서 190원에 완행열차 표를 구하고 물금역까지 밤새 가서 다시 미니버스를 타고 통도사를 갔습니다. 하루 밤 일정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통도사에 고속전철로 두 시간이면 가고옵니다. 수서역에서 구룡사까지 10분 거리입니다.
이처럼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빠른 속도로 진화되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들은 그 어느 시대보다도 생활의 편리함과 물질의 풍요 속에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세상이 좋아졌는데도 목마름의 소리는 더 커져만 가고 삶에 대한 희망보다 포기와 체념의 그늘이 더 드리워져 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생활이 불편하고 가난하고 어려웠던 시절에도 근검절약하면서 희망의 삶을 살았는데, 지난 시절을 되돌아보면서 스스로 변화하려고 노력하고 본래 자리로 돌아오려는 노력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집착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리고 유수와 같이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지금까지 살아온 시간들은 어떠했는지, 앞으로 살아가야 할 시간은 또 얼마나 남았는지 내가 서 있는 자리에서 전후좌우를 살피며 살았으면 합니다. 집착할 수도 없는 것에 집착하다
보면 불길 같은 고통과 괴로움만이 항상 할 뿐입니다.


세상에는 두 유형의 사람이 있습니다. 한 사람은 지혜로운 사람이고 또 한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이 두 유형의 사람 중에 불자들이라면 지혜로운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해서 따로, 다른 세상에서 사는 사람은 아닙니다. 지혜로운 사람이든 어리석은 사람이든 한 공간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목조건물을 짓는 공간에 비유하자면 어느 때는 주춧돌 역할도, 어느 때는 기둥 역할도, 어느 때는 대들보 역할도, 어느 때는 서까래 역할도, 어느 때는 기왓장의 역할을 하면서 살아가는 게 세상 사람들이 살아가야하는 모습입니다.
그 모습 속에서 선근善根과 보리심菩提心과 지혜로운 삶을 살아가면 됩니다. 그러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하면서 살면 됩니다.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더 적극적으로, 능동적으로, 진취적으로, 무아지경無我之境에 이른 것처럼, 삼매三昧에 깃든 것처럼 살아갔으면 합니다.
그렇게 살다 보면 스스로를 옭아매었던 무거운 짐들을 훌훌 털어낼 수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랬을 때 거기에서 상상하지 못한 미래의 행복한 문이 활짝 열릴 것입니다.
『보리도차제론菩提道次第論』에서도 이렇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중생들이 삼악도에서 받는 고통이 얼마나 견디기 어려운 것인가를 알게 되면 자연히 악한 일을 꺼리고 두려워하는 생각을 일으키게 될 것이다.


우리 불자들은 인과因果를 믿고 윤회輪廻를 부정하지 않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삼악도라는 세상이 얼마나 고통과 괴로움이 있는가는 인과를 믿고 윤회를 부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충분히 인식할 수 있습니다.
자기 최면에 빠져서 자기 암시에 자기 자신이 스스로에게 속으면서도 속는 줄 모르고 사는 인생살이가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뻔뻔한 인생을 떳떳한 인생인 것처럼 포장한 삶을 살아서는 안 될 것입니다.
뻔뻔한 이들의 모습은 당당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동체대비同體大悲의 설법說法인 『보리도차제론』은 뻔뻔한 인생을 당당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서 삼악도에 떨어지지 않는 인연을 드러내고자 설한 가르침입니다.


흔히 인생은 꿈이 있어야 하고 희망이 있어야 하고 장래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면 저에게는 항상 꿈이 있는 인생이었습니다. 구룡사 만불전과 여래사를 지을 때도 확신과 신념의 믿음이 있는 보람된 불사였습니다.
가회동에서 포교당을 구룡산 자락, 이 절터가 허허벌판이었을 때 천막법당을 세우고 살면서도 꿈과 희망을 놓친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월하 노스님께서 통도사에 있던 어린 동자들을 서울로 함께 가라 하시어, 함께 와 살면서 무려 2년간을 서울시 건축과에 살다시피 하면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 인연을 맺을 수 있었고, 여러 불자들의 인연으로 구룡사와 여래사 등 많은 포교당이 세워질 수 있었습니다.
당시 허허벌판의 땅에 가진 것도 없이 절을 짓겠다고 하자 주위의 어떤 이들은 여기에 절을 지으면 손가락에 장을 지지겠다고 한 일도 있었다 하였습니다. 그 힘든 생활을 하던 시절에 가장 큰 힘이 되었던 스님이 월하노스님의 가르침이셨습니다.


“정우는 할 수 있어.
 중간에 포기하지만 말아.
 내가 그동안 모아놓은 게 좀 있으니 어려우면 말해.”


월하노스님은 통도사가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가지고 계시던 삼보 정재를 절에 여러 번 내 놓으셨습니다. 박물관 지을 때도 평생 근검절약 하시던 불사금을 내어놓으셨고, 정신대 할머니들을 위해서 경기도 광주에 나눔의 집을 지을 때에도 아무도 모르게 은행에 가셔서 1억5천만 원을 무기명으로 송금하시기도 하셨습니다. 그러한 삶이 값지고 소중한 삶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힘들고 어려울 때면 월하노스님의 이 세 가지 말씀을 항상 머릿속에서 되뇌었습니다.
“할 수 있어. 중간에 포기하지 마. 힘들고 어려우면 얘기해.”
그보다 더 큰 시주가 어디 있고, 그보다 더 큰 보시가 어디 있으며, 그보다 더 큰 공양이 어디 있었을까요?
월하노스님의 큰 뜻을 받들어 항상 근검절약하며 검소하게 살아가면서도 인색한 인생은 살지 않도록 노력하는 불자들이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