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誌公지공 和尙화상의 十二詩頌십이시송 (Ⅰ)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平旦寅 평단인
狂機內有道人身 광기내유도인신
窮苦已經無量劫 궁고이경무량겁
不信常擎如意珍 불신상경여의진
若逐物  入迷津 약축물  입미진  
但有纖毫卽是塵 단유섬호즉시진
不住舊時無相貌 부주구시무상모
外求知識也非眞 외구지식야비진


첫 새벽 인시寅時
망상 번뇌 그 속에 도인이 숨어 있네
한량없는 고통 속에서 무량 겁이나 지났건만
항상 여의주 가지고 있지만 스스로 믿지 않네
물건에 집착하면 미혹 속에 빠지나니
털끝만한 네 소유도 공부에 장애되니
이 몸 이전 옛시절에 머물지도 말고
밖에서 선지식 찾지도 말게


日出卯 일출묘
用處不須生善巧  용처불수생선교
縱使神光照有無  종사신광조유무
起意便遭魔事撓  기의변조마사요
若施功  終不了  야시공 종불료
日夜被他人我拗  일야피타인아요
不用安排只麽從  불용안배지마종
何曾心地生煩惱  하증심지생번뇌


해돋이 묘시卯時
작용하는 곳에서 잔꾀를 부리지 말지니라
설사 신기한 광명이 有와 無를 비치어도
생각이 일어나면 마구니가 생기나니
功을 다 들여도 끝내 마치지를 못하고
밤낮없이 다른 이의 해함만을 입게 되네
망설임과 주저함 없이 한결같이 나아가면
어떻게 마음 번뇌가 생겨날 것인가


食時辰 식시진
無明本是釋迦身  무명본시석가신
坐臥不知元是道  좌와부지원시도
只麽忙忙受苦辛  지마망망수고신
認聲色  覓疏親  인성색  멱소친
只是他家染汚人  지시타가염오인
若擬將心求佛道  약의장심구불도
問取虛空始出塵  문취허공시출진


밥 먹을 때 진시辰時
무명은 본래 부처님의 몸이로다
앉고 누움이 원래 도인 줄을 모르기에
그지없이 떠돌면서 고통만을 받는다네
소리와 빛을 따라 멀고 가까움을 따지면
다른 사람까지도 오렴시키게 되느니라
만약 마음을 가지고 불도를 구하려 한다면
차라리 티끌세상 벗어나는 법을 허공에 물을지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