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동짓날 팥죽 꼭 드세요

이범관
BTV PD


12월 22일은 작은 설 동지라고 합니다.
동짓날은 반드시 팥죽을 꼭 드셔야 한다는데,… 그래서 왜 동짓날 팥죽을 먹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그 궁금증을 풀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출발 해볼까요!!
동지는 대설과 소한 사이에 있습니다. 음력 11월 중, 양력 12월 22일경으로 태양의 황경이 270° 위치에 있을 때인데, 일 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 바로 동짓날입니다.
하지로부터 차츰 낮이 짧아지고 밤이 길어지기 시작하여 동짓날에 이르러 극에 도달하고, 다음날부터는 차츰 밤이 짧아지고 낮이 길어지기 시작합니다. 고대인들은 이날을 태양이 죽음으로부터 부활하는 날로 생각하고 축제를 벌여 태양신에 대한 제사를 올렸다고 합니다.
중국 주나라에서 동지를 설로 삼은 것도 이 날을 생명력과 광명의 부활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며, 역경의 복괘復卦를 11월, 즉 자월子月이라 해서 동짓달부터 시작한 것도 동지와 부활이 같은 의미를 지닙니다.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동짓날을 아세亞歲라 했고, 민간에서는 흔히 작은설이라고 전해지는데, 태양의 부활을 뜻하는 큰 의미를 지니고 있어서 설 다음 가는 작은설의 대접을 받은 것이 바로 동지입니다.
그 유풍은 오늘날에도 여전해서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동짓날에는 동지팥죽 또는 동지두죽冬至豆粥·동지시식冬至時食이라는 오랜 관습이 있는데, 팥을 고아 죽을 만들고 여기에 찹쌀로 단자團子를 만들어 넣어 끓입니다.
단자는 새알만한 크기로 하기 때문에 ‘새알심’이라 부르는데 팥죽을 다 만들면 먼저 사당祀堂에 올리고 각 방과 장독·헛간 등 집안의 여러 곳에 담아 놓았다가 식은 다음에 식구들이 모여서 먹었습니다.
동짓날의 팥죽은 시절식時節食의 하나이면서 신앙적인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즉, 팥죽에는 축귀逐鬼하는 기능이 있다고 보았으니, 집안의 여러 곳에 놓는 것은 집안에 있는 악귀를 모조리 쫓아내기 위한 것이고, 사당에 놓는 것은 천신薦新의 뜻이 있습니다.
팥은 색이 붉어 양색陽色이므로 음귀陰鬼를 쫓는 데에 효과가 있다고 믿었으며 민속적으로 널리 활용되었습니다. 전염병이 유행할 때에 우물에 팥을 넣으면 물이 맑아지고 질병이 없어진다고 하며 사람이 죽으면 팥죽을 쑤어 상가에 보내는 관습이 있는데 이는 상가에서 악귀를 쫓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사람이 드나드는 대문이나 문 근처의 벽에 뿌리는 것 역시 악귀를 쫓는 축귀 주술행위의 일종이라 합니다.
동짓날 팥죽을 쑤게 된 유래는, 중국의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의하면, 공공씨共工氏의 망나니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서 역신疫神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 아들이 평상시에 팥을 두려워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역신을 쫓기 위하여 동짓날 팥죽을 쑤어 악귀를 쫓았다는 것이 그 유래입니다.
동짓날 궁 안에 있는 내의원內醫院에서는 소의 다리를 고아, 여기에 백강白薑·정향丁香·계심桂心·청밀淸蜜 등을 넣어서 약을 만들어 올렸는데, 이 약은 악귀를 물리치고 추위에 몸을 보하는 데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또, 동짓날에는 관상감觀象監에서 새해의 달력을 만들어 궁에 바치면 나라에서는 동문지보同文之寶라는 어새(御璽 : 옥새)를 찍어 백관에게 나누어 주기도 했다고 전해집니다. 각사各司의 관리들은 서로 달력을 선물하였으며, 이조吏曹에서는 지방 수령들에게 표지가 파란 달력을 선사했다고 합니다. 동짓날이 부흥을 뜻하고 이 날부터 태양이 점점 오래 머물게 되어 날이 길어지므로 한 해의 시작으로 보고 새 달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 밖에 민간에서는 동짓날 부적으로 악귀를 쫓고, 뱀 사蛇 자를 써서 벽이나 기둥에 거꾸로 붙여 뱀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또 동짓날 일기가 온화하면 다음해에 질병이 많아 사람이 죽는다고 하며,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우면 풍년이 들 징조라고 전해져 이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동지의 깊은 의미를 되새겨 보고 그 뜻을 알아보았는데, 좀 도움이 되셨는지요.
불자여러분.
동지에 팥죽을 먹어야 진짜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이 있듯이 한살 더 먹는 게 좋지 않지만 세상을 부정할 수 없듯, 동짓날 꼭 팥죽을 드시기 바라겠습니다.
구룡사, 여래사를 비롯해서 신대방동 장안사, 분당 장안사, 연화사, 인천 보명사, 문정동 법계사 등 통도사 포교당에선 동짓날 불자 여러분들을 위해 동지기도가 끝난 후 동지 팥죽을 점심공양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하니 동지 때 부처님 전에 기도도 올리시고 동지 팥죽 드셔서, 가정이 늘 화목했으면 합니다.
여기서 잠깐!!!
그런데 왜 동지만은 양력일까요? 그 답은 여기에 있습니다.
동지는 24절기 중 스물두 번째 절기로서, 태양 황경이 270도가 되는 때가 동지인데, 양력에서는 12월 21~22일 경이며, 음력에서는 동지가 드는 달을 11월(동짓달)로 합니다. 대설大雪과 소한小寒 사이에 들며, 태양이 남회귀선, 곧 적도이남 23.5°인 동지선冬至線에 이르는 때입니다. 이때 태양은 가장 남쪽에 위치하는데, 우리나라를 비롯해서 중국, 독일 등과 같은 북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길며, 남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길고 밤이 가장 짧다고 합니다. 추위는 대략 이 무렵부터 닥쳐오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동지는 태양 황경이 270도가 되는 때이기에, 해마다 달라지는데, 양력으로는 21일 아니면 22일이 되고, 음력은 더 편차가 크다고 하네요.
그래서 동지만은 양력으로 지낸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