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六祖慧能大師육조 혜능대사의 涅槃眞樂頌열반진락송 설강(2)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平等如夢幻 평등여몽환
不起凡聖見 부기범성견
不作涅槃解 부작열반해
二邊三際斷 이변삼제단


모든 근기에 응하여 언제나 쓰지만
쓴다는 생각도 일으키지 말라
모든 법을 낱낱이 잘 분별하지만
분별한다는 생각도 없어야 하네


常應諸根用 상응제근용
而不起用想 이부기용상
分別一切法 분별일체법
不起分別想 불기분별상


겁화가 일어나 바다 밑까지 타고
폭풍이 불어닥쳐 산끼리 부딪쳐도
적멸의 즐거움은 언제나 떳떳하니
이것이 그냥 그대로인 열반상이니라


劫火燒海底 겁화소해저
風鼓山相擊 풍고산상격
眞常寂滅樂 진상적멸락
涅槃相如是 열반상여시


내 이제 억지로 여러 가지 말을 하여
너의 그 삿된 소견을 놓게 하나니
네가 이제 말과 망상을 따르지 않으면
네게 조금 알았다고 허락하리라


吾今强言說 오금강언설
今汝捨邪見 금여사사견
汝勿隨言解 여물수언해
許汝知少分 허여지소분


이 모두를 허깨비요 꿈으로 알아
범부와 성인에 대한 견해를 버리고
열반이라는 알음알이도 짓지 않으면
공간과 시간이 모두 끊어진다네
<涅槃眞樂頌 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