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전란戰亂 후 불교계를 수습하다

벽암 각성(碧巖覺性, 1575~1660)


오경후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수


벽암 각성은 조선 중후기 청허 휴정과 쌍벽을 이루었던 부휴 선수(浮休善修, 1543~1615)의 대표적인 제자이다. 특히 전란 이후 남한산성을 쌓아 호국불교의 면모를 과시하였고, 선교학 수행으로 당대 불교계의 모범을 보여주었으며, 전란으로 폐허가 된 사찰을 중건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그러나 벽암을 기억하고 있는 인물은 많지 않다. 청허 휴정의 후학들이 조선 중후기 불교계의 하늘을 덮고 있었기 때문이다.
벽암의 자는 증원證圓이며 호는 각성이다. 벽암은 그의 호이고, 충청도 보은報恩 사람이고, 속성은 김해 김씨이다. 그의 어머니가 자식이 없어 함께 몸을 정결히 하고 북두칠성에게 기도를 드렸더니 꿈에 오래된 거울을 보고 임신하여 벽암을 낳았다고 한다.
벽암은 나면서부터 풍모와 기골이 서리와 같이 엄정하고 눈빛이 번갯불 같이 빛났다. 그는 부모에게 효도를 지극히 하였으며, 어려서도 노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벽암은 9세에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다시 이별을 하고서는 두루 깨달은 바가 있어 드디어 화산華山으로 가서 설묵說黙화상에게 참례하고 스승으로 섬겼다. 그리고 14세 때에는 머리를 깎고 보정寶晶노사에게 구족계를 받았다. 당시 부휴 선사를 만났던 벽암은 부휴대사를 좇아 속리산俗離山에 들어갔으며, 이후 덕유산德裕山, 가야산伽倻山, 금강산金剛山 등의 명산을 두루 다녔다. 벽암은 날마다 경전을 읽는 것이 이로부터 계속 이어졌고 잠시도 놀지 않았다. 벽암의 교학 공부는 대부분 이때 이루어진 것으로 짐작된다.
선조 25년(1592)에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당시 화엄사에서는 승군을 조직하여 전쟁에 적극 참전하였다. 당시 주지였던 설홍雪弘은 승군 300여 명을 규합하여 호남 일대로 진격하는 일본군과 유곡楡谷의 석주진石柱鎭에서 맞서 싸우다 전사하였다. 일본군은 화엄사에 들이닥쳐 전각500여 칸을 소각하였다. 이때 장육전(丈六殿, 나중의 각황전覺皇殿)에 봉안했던 화엄석경華嚴石經도 불에 타버렸다.
벽암은 스승 부휴선사를 찾아가 적을 피해 산에 있을 때에도 반드시 경을 손에 들고 어려운 곳을 물었다. 계사년(1593)에 송운松雲이 조정에 부휴浮休를 천거하자 부휴는 진중에 격문을 내렸고 자신을 대신해 벽암을 보냈다. 벽암은 전장에 나아가서도 명나라 장수를 따라 해전海戰에서 왜적을 크게 무찔렀다. 명나라 장수 이종성李宗誠이 1595년에 해인사에서 벽암을 만나 ‘그대는 훌륭한 제자’라고 칭찬하였다.
그 뒤 광해군 4년(1612)에 벽암은 김경립金慶立이 군역을 회피하기 위하여 어보御譜와 관인官印을 위조한 것이 발각되면서 시작된 김직재金直哉 옥사사건의 무고를 받아 스승 부휴와 함께 감옥에 갇혔다. 광해군이 두 대사를 보고 비범하게 여겨서 부휴선사를 풀어주고 산으로 돌려보냈고, 벽암을 봉은사奉恩寺에 머물게 하여 판선교도총섭判禪敎都摠攝으로 삼았다. 많은 공경公卿 사대부들이 그와 함께 하였으며, 동양위東陽尉 신익성申翊聖과는 특히 사이가 좋았다.
그 후 인조仁祖 때에 남한산성을 축성하려고 하자 의논하는 이들이 임금에게 아뢰자, 벽암을 불러들여 팔도도총섭八道都摠攝으로 삼았다. 승려들을 거느리고 3 년 동안 축성을 감독하고 일을 마치자, 인조는 보은천교원조국일도대선사報恩闡敎圓照國一都大禪師라는 호와 의발衣鉢 및 석장錫杖을 하사하였다. 그 뒤 인조 14년(1636)에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벽암은 화엄사에서 ‘임금과 왕실에 대해 충성을 다하는’ ‘근왕勤王’을 위해 의승 3,000명을 소집하여 항마군降魔軍을 조직하고 승대장僧大將이 되어 출전하였다. 벽암은 북으로 진격하는 중에 인조가 남한산성을 나와 잠실의 삼전도三田渡에서 ‘삼궤구배三跪九拜’의 예로 청淸나라 황제에게 항복하여 전란이 종식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통한의 눈물을 삼키며 지리산으로 되돌아갔다.
당시 남한산성의 팔도도총섭을 역임하고 승장으로 활동했던 벽암은 이미 조야에 널리 알려져 있었다. 1640년 전라도 관찰사 원두표元斗杓가 인조에게 상소하자 왕은 벽암에게 규정도총섭糾正都摠攝의 인수印綬를 내렸고 그는 무주 적상산성의 사고 수호를 맡았다. 그러나 당시 승려들의 주청에 의해 다시 송광사로 옮겨서 교계의 수령(敎魁)이 되었고 이듬해에 해인사로 물러나 있었다. 이때 인조의 부름을 받고 일본에 사행使行으로 가려고 상경하다가 병이 생겨 사양하였다.
1642년에는 경기 연천의 보개산寶蓋山에서 법석을 열었다. 평안도 관찰사 구봉서具鳳瑞가 그의 도예道譽를 높이 평가해 묘향산妙香山에 맞아 들였다. 이때 봉림대군(뒷날 효종孝宗)이 평안도 안주安州에서 벽암을 만나 화엄의 중요한 핵심인 종요宗要를 논하자 크게 칭찬을 받았다. 이 인연으로 국왕이 된 효종 1년(1650)에 벽암이 머물던 화엄사를 ‘선종대가람’으로 지정하고, 연성군延城君 이시방李時昉에게 벽암의 안부를 여러 차례 묻기도 하였다. 벽암은 만년을 화엄사에서 보내다가 현종 1년(1660)에 입적하였다. 절의 동쪽 고개에서 다비식을 거행할 때는 1만여 명이나 전례 없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루었다고 한다. 다비 후에는 백색의 사리 3립이 나왔다. 벽암이 중창에 관여한 지리산 화엄사, 조계산 송광사, 종남산 송광사, 속리산 법주사 등에 영골靈骨을 나누어 탑을 세우고 화엄사와 법주사에 각기 비를 세웠다.
벽암은 청허계에 대응하는 부휴계의 7대 문파를 거느릴 정도의 수장이었다. 그리하여 조선 후기에 이르러 벽암계는 700여 명에 이르러 청허계에 필적할 만한 위상을 지니고 있었다. 그는 임란과 병란에 몸소 참여하였고, 남한산성과 적성산성을 축성하였으며, 사고史庫를 수호하였고, 1609년 순천 송광사를 비롯하여 완주 송광사, 합천 해인사, 보은 법주사, 구례 화엄사, 하동 쌍계사, 안변 석왕사, 속초 신흥사 등 수많은 불교 사원을 중창하였다. 불교 안팎에서 큰 역할을 하였던 벽암의 위상은 입적 이후 그를 기리기 위해 지리산 화엄사, 조계산 송광사, 종남산 송광사, 속리산 법주사에 그의 사리를 봉안한 부도탑을 세우고 각기 비를 세우기에 이르렀다. 이들 부도탑은 모두가 그를 더 기념하고 기리기 위한 탑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후 그의 문파는 송광사와 화엄사 등지를 중심으로 번창하였다.
한편 벽암은 당시 불교계의 위상을 외부적으로 격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본분 역시 지켜나갔다. 경자년(1600)에 칠불난야七佛蘭若에서 하안거를 하였는데, 부휴가 병들게 되자 강석講席을 벽암에게 넘겨주었다. 다른 사람이 견디지 못할 만한 일도 참을 수 있었으므로 부휴 문하에서 20여 년 동안 학업하고, 입실入室 제자로서 법을 전해 받았다. 계행戒行이 지극히 뛰어났고, 인연에 따라 욕심 없이 담박하였다. 곡기를 끊었으나 배고프지 않았고, 밤을 새웠으나 잠자지 않았고, 늘 여위고 쇠약한 몸에 허름한 옷을 입었다. 방장실에서 결가부좌를 하니 배우러 오는 자가 구름처럼 모여들어 부처님의 가르침이 널리 퍼졌다. 스스로 세 가지 잠언箴言을 지어 도제徒弟들을 경계시키기를, “생각을 망령되게 하지 말고四不妄, 얼굴을 부끄럽지 않게 하며(面不愧), 허리를 구부리지 않도록(腰不屈) 경계하였다.”
1660년 제자들이 장차 입적하려는 것을 알고 게송을 청하니, 이에 붓대를 쥐고 손수 쓰기를, “대장경 8만의 게偈와 염송拈頌 30권이 자리自利와 이타利他의 두 가지 이로움을 갖추었는데 어찌 따로 게송을 짓겠는가”라고 하고 조용히 입적하였다. 세상에 몸을 맡긴 나이가 86세, 선랍禪臘은 72년이다.
그의 행적을 남기고 있는 「화엄사비문」은 벽암의 저술로 󰡔선원집도중결의禪源集圖中決疑󰡕 1권, 󰡔간화결의看話決疑󰡕 1편, 󰡔석문상의초釋門喪儀抄󰡕 1권이 있었다고 전한다. 그는 전란 이후 불교계를 재건하고 본분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일생을 열심히 살았던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