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4년

      2024년 01월호
      2024년 02월호
      2024년 03월호
      2024년 04월호

2023년

      2023년 01월호
      2023년 02월호
      2023년 03월호
      2023년 04월호
      2023년 05월호
      2023년 06월호
      2023년 07월호
      2023년 08월호
      2023년 09월호
      2023년 10월호
      2023년 11월호
      2023년 12월호

2022년

      2022년 01월호
      2022년 02월호
      2022년 03월호
      2022년 04월호
      2022년 05월호
      2022년 06월호
      2022년 07월호
      2022년 08월호
      2022년 09월호
      2022년 10월호
      2022년 11월호
      2022년 12월호

2021년

      2021년 01월호
      2021년 02월호
      2021년 03월호
      2021년 04월호
      2021년 05월호
      2021년 06월호
      2021년 07월호
      2021년 08월호
      2021년 09월호
      2021년 10월호
      2021년 11월호
      2021년 12월호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20년 12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콜레스테롤 내려주는 새싹보리와 엿기름

 


문상돈
한의학 박사 | 전 원광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 | 햇살고운 한의원 대표원장



갈수록 건강을 위해 건강기능식품이나 보충제를 드시는 분들이 많다.
이런 품목 가운데 요즘 인기가 많은 새싹보리에 대해 알아본다.


보리를 싹 틔워 말린 보리풀을 새싹보리라고 하는데,
칼로리는 낮고 섬유질은 많아 혈액순환과 다이어트에 좋다.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제가 풍부해서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며,
나쁜 콜레스테롤 LDL을 낮춰주고
혈압을 떨어뜨리며 심장 건강을 증진해준다.


한약재 중에 새싹보리와 비슷한 게 있다.
보리를 물에 담가 싹과 뿌리를 틔운 다음,
이것을 다시 햇볕에 말려 건조시킨 것인데,
민간에서는 “엿기름”, 약재이름으로는 맥아麥芽라고 부른다.


맥아는 새싹보리에 비해 한참 할아버지뻘이다.
근래 선보인 새싹보리에 비해
맥아는 이미 수 천 년 전부터 약재로 사용되어 와서
비교 불가능할 만큼 장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약처방에 많이 사용하는 약재인 맥아는
명치가 더부룩하고 빵빵하며 가슴이 답답함 등
소화기가 약하거나 식체가 잦은 사람에게 흔히 처방한다.


행기산혈(行氣散血: 기를 운행하고 어혈을 풀어준다.)
하기소식(下氣消食: 막힌 것을 내려주고 식체를 해소한다.)
퇴유소창(退乳消脹: 유즙을 줄여주고 더부룩한 증상을 걷어준다.)
화중개위(和中開胃: 속을 풀어 위 기능을 개선시킨다.)


이러한 효과를 가진 맥아는,
빵이나 밥 등 탄수화물 종류를 잘못 먹어서 체했을 때
면류나 과일을 먹고 체했을 때 특히 효과적이다.


탄수화물이 정체되면 단순히 식체에 그치지 않는다.
탄수화물은 지방을 축적시키고 콜레스테롤 LDL 등을 높여서
나중에는 고지혈증의 원인이 된다.
결과적으로 맥아는 지방축적을 해소시켜서
혈액순환을 돕고 고지혈증을 예방 및 치료할 수 있는 것이다.


맥아와 더불어 산사山査 신국新麴,
이 세 가지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데,
소화불량에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흔하다.


산사는 아가위나무의 열매로서,
특히 육류로 인한 소화불량에 자주 사용한다.
평소 고지혈증이나 고혈압이 있으며,
고기 먹고 난 후 소화 장애가 잦은 사람에게 아주 좋다.


신국은 소맥을 발효시킨 누룩이다.
효모인 신국은 노폐물을 빠르게 분해 배출해서
소화불량으로 더부룩하거나 답답할 때 쓴다.
신국 또한 고지혈증에 사용하면
콜레스테롤 LDL 수치가 정상으로 회복되는 약재다.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음에도
콜레스테롤 LDL 수치가 아주 높지 않거나,
횡문근융해증 간기능저하 당뇨병 등
콜레스테롤 약 부작용을 경험한 분들이라면
불안해하면서 굳이 고지혈증 약을 복용하기보다
위에 열거한 식품이나 약재를 꾸준히 섭취함으로써
수치를 정상범위까지 낮춰서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