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월호 보기

2024년

      2024년 01월호

2023년

      2023년 01월호
      2023년 02월호
      2023년 03월호
      2023년 04월호
      2023년 05월호
      2023년 06월호
      2023년 07월호
      2023년 08월호
      2023년 09월호
      2023년 10월호
      2023년 11월호
      2023년 12월호

2022년

      2022년 01월호
      2022년 02월호
      2022년 03월호
      2022년 04월호
      2022년 05월호
      2022년 06월호
      2022년 07월호
      2022년 08월호
      2022년 09월호
      2022년 10월호
      2022년 11월호
      2022년 12월호

2021년

      2021년 01월호
      2021년 02월호
      2021년 03월호
      2021년 04월호
      2021년 05월호
      2021년 06월호
      2021년 07월호
      2021년 08월호
      2021년 09월호
      2021년 10월호
      2021년 11월호
      2021년 12월호

2020년

      2020년 01월호
      2020년 02월호
      2020년 03월호
      2020년 04월호
      2020년 05월호
      2020년 06월호
      2020년 07월호
      2020년 08월호
      2020년 09월호
      2020년 10월호
      2020년 11월호
      2020년 12월호

2019년

      2019년 01월호
      2019년 02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4월호
      2019년 05월호
      2019년 06월호
      2019년 07월호
      2019년 08월호
      2019년 09월호
      2019년 10월호
      2019년 11월호
      2019년 12월호

2018년

      2018년 01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10월호
      2018년 11월호
      2018년 12월호

2017년

      2017년 01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2016년 01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4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2015년 01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2월호

2014년

      2014년 01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2월호

2013년

      2013년 01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2월호

2012년

      2012년 01월호
      2012년 02월호
      2012년 03월호
      2012년 04월호
      2012년 05월호
      2012년 06월호
      2012년 07월호
      2012년 08월호
      2012년 09월호
      2012년 10월호
      2012년 11월호
      2012년 12월호

2011년

      2011년 01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7월호
      2011년 08월호
      2011년 09월호
      2011년 10월호
      2011년 11월호
      2011년 12월호

2010년

      2010년 01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2월호

2009년

      2009년 01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2월호

2008년

      2008년 01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8월호

2007년

      2007년 09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2월호
南嶽石頭남악석두 和尙화상의 參同契참동계 설강(3)





   노천당 월하 대종사
   조계종 9대 종정



萬物自有功 만물자유공
當言用及處 당언용급처
事存函蓋合 사존함개합
理應箭鋒拄 이응전봉주
모든 물건에는 스스로 공이 있어서
마땅히 쓰일 곳이 있듯이
사로는 궤짝과 덮개가 맞아야 하고
이로는 응당 화살과 칼날이 마주쳐야 하느니라


承言須會宗 승언수회종
勿自立規矩 물자립규구
觸目不會道 촉목불회도
運足焉知路 운족언지로
말로써 종을 알릴 뿐
스스로의 법칙을 세우지 말지니라
눈에 뜨이면 오히려 도가 아니니라
발을 옮긴다 하여 어찌 길을 알리오


進步非近遠 진보비근원
迷隔山河固 미격산하고
謹白參玄人 근백참현인
光陰莫虛度 광음막허도
진보함은 멀고 가까움에 있지 않나니
미하면 산과 강도 막혀버리네
함께 도를 닦는 이에게 삼가 이르노니
부디 세월을 헛되이 보내지 말지어다


남악 석두(南嶽石頭 677~744) 중국 당나라 때의 선승. 15세 때 후베이성(湖北省) 징저우(荊州)에 있는 옥천사玉泉寺의 홍경율사弘景律師를 따라 출가하여 하오산(蒿山)의 혜안慧安에게 구족계具足戒를 받고 조계산에 들어가 선종 6조인 혜능 밑에서 8년 동안 수도하여 마침내 대오하였다. 714년 후난성(湖南省) 남악南岳의 반야사般若寺 관음당으로 들어가 30년 동안 독자적인 선풍禪風을 떨쳤다고 하여 이 법계法系를 남악하南岳下라 하고 같은 6조 문하인 청원행사靑原行思의 법계인 청원하靑原下와 더불어 교풍을 떨쳐 후세의 선종에는 이 두 법계만이 융성하였다. 『경덕전등록景德傳燈錄』에 의하면 사법嗣法의 제자 9인 중 마조도일馬祖道一만이 이 법통法通을 이어받아 후에 임제종臨濟宗,  위앙종爲仰宗 등의 종파로 발전하였다.